충남도지사 출마 박수현·복기왕·김용필 예비후보 등록
충남도지사 출마 박수현·복기왕·김용필 예비후보 등록
"따뜻한 충남", "도민 행복", "300만 시대" 각오 밝혀…명노희 교육감 도전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2.13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13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충남도지사와 충남교육감 선거 출마자 총 4명이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왼쪽부터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대리인 권재홍 전 보좌관, 복기왕 전 아산시장, 김용필 도의원, 명노희 전 교육의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6.13 지방선거 예비후보 등록 첫날인 13일 오후 4시 30분 현재 충남도지사와 충남교육감 선거 출마자 총 4명이 등록을 마친 것으로 확인됐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대전에 있는 충남도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에 권재홍 전 보좌관을 대신 보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박 전 대변인은 별도의 보도자료를 내고 “따뜻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힘이 되는 도지사가 될 것”이라며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의 목표를 가장 잘 실천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복기왕 전 아산시장은 선관위를 직접 방문, 가장 먼저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복 전 시장은 “도민의 삶이 행복해지려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며 “본격적으로 더 많은 도민을 만나 지금까지 준비한 것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국민의당 소속 김용필 도의원(예산1)도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당진·평택항 도계분쟁 등) 충남의 문제 앞에 안희정 지사만 승계하겠다는 더불어민주당 도지사 후보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300만 도민 시대를 반드시 열겠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교육감 예비후보로 등록한 명노희 전 교육의원은 “학생의 끼를 가르치는 학교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