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폭로, 금품수수...6·13지방선거 혼탁 선거전 예고
불륜, 폭로, 금품수수...6·13지방선거 혼탁 선거전 예고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03.13 15: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90일 앞으로 다가온 충남지역 6.13 지방선거가 정책선거는 사라진 채 각종 의혹제기와 폭로, 금품제공, 후보자 매수 시도 등으로 얼룩지고 있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는 함께 일하던 당원과 전처의 ‘여성당직자 특혜공천과 불륜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지난 12일 박 예비후보는 반박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의 주장에 대해 부정청탁을 거절당한 뒤 보복성 허위사실 유포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는 13일 박 예비후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민배심원단을 통한 검증 방안을 당에 제안했다.

본선에 가더라도 불륜의혹 때문에 충남지사 선거전은 진흙탕싸움이 예상된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불법정치자금 수수와 체육회 직원 채용지시 논란에 휘말렸다.

구 시장은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김병국 천안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지난 지방선거 당시 2500만원의 불법정치자금을 건넸다는 폭로에 대해 “한도를 넘은 금액이라 그대로 돌려줬다”고 주장했다.

또,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김 전 상임부회장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대전지검 서산지청은 지난달 28일 서산시의원 후보 등록을 포기시킬 목적으로 경쟁후보자에게 1000만원을 제공한 입후보예정자 A씨와 돈을 전달한 B씨를 구속했다.

같은 달 7일 아산시선거관리위원회는 충남도지사 출마를 선언한 C씨 출판기념회에서 기부행위를 한 혐의로 지역농협 직원 등 2명을 검찰에 고발했다.

농협 직원 2명은 지난해 12월 C씨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선거구민 30여 명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고 저서 20권을 무료로 제공한 혐의다.

충남도선관위는 공주시장 선거 입후보예정자 H씨를 위해 모 단체 읍•면 회장들을 통해 조직적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당비 보전 명목으로 읍•면 회장에게 기부행위를 한 혐의를 받는 단체 관계자 2명도 검찰에 고발했다.

이들은 지난해 7월부터 단체 읍•면 회장들을 통해 총 173명의 당원을 모집해 경선운동을 했고 당비 보전 명목으로 현금 17만 원을 제공한 혐의다.

검찰 관계자는 “금품 거짓말 공무원 선거개입 여론조사 조작 부정 경선운동 등 주요 선거범죄를 엄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쿠웨이트 2018-03-13 17:13:42
왜 박수현에게만 불리한 운동장을 만드나요
누가 불륜이예요?! 폭로는 사실일때만 폭로죠...
이건 비방과 협잡이라고 하셔야죠..제발 공정언론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