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경찰 합동임용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경찰 합동임용식 참석
'인권경찰 다짐', 공정하고 따뜻한 경찰 포부와 결의 다져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03.13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수상자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경찰대학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아산 경찰대학 대운동장에서 열린 합동임용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축사에서 “경찰의 길을 선택한 청년들의 용기가뜨거운 사명감으로 담금질되어 눈부신 결실을 맺었다”며 “힘들고 치열한 교육, 훈련을 잘 이겨낸 169명 청년경찰 탄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경무관으로서 전라남도 경찰국장이었던 안 병하 치안감은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했다”며 “보안사령부

고문 후유증으로 1988년 세상을 떠났지만,그는 정의로운 경찰의 표상이 되었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촛불광장에서 단 한 건의 폭력도 없었던 것은 국민과 경찰이 협력해 함께 만들어낸 것“이라며 ”국민과 경찰 사이에 믿음이 자랐다“고 말했다.

이날 임용식에는 제34기 경찰대학생 119명 및 제66기 간부후보생 50명을 포함해 관계자 400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고 안병하 치안감, 고 최규식 경무관,고 정종수 경사의 유족과 고 이규현 독도의용수비대원 유족을 내빈으로 초청했다.

합동임용식 처음으로 '인권경찰 다짐'을 하고 그 다짐문을 경찰인권위원장에게 전달했다.

‘인권경찰다짐’은 169명의 청년경찰이 인권수호자로서 공정하고 따뜻한 경찰을 향한 포부와 결의를 담은 것이다.

대통령상은 유호균 경위(경찰대학)와 이은비 경위(간부후보)가 각각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