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08:4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포토뉴스
    ‘한라산’ 소주와 ‘대동강’ 맥주, ‘통일’을 이루다27일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대전 한 식당서 ‘통일주’ 이벤트… 다음 달 말까지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이달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는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대전의 한 식당이 흥미로운 이벤트를 마련해 눈길을 끈다.

    대전 서구 만년동 ‘바보곰탕’과 레스토랑 ‘컬리나리아’를 운영하는 최광춘(61) 대표는 27일 이른바 ‘통일주’ 이벤트를 진행한다.

    ‘통일주’는 ‘한라산’ 소주와 ‘대동강’ 맥주를 섞어 마시는 소위 소맥 폭탄주다. 통일주를 마시는 손님들에게는 이 날 만큼은 ‘통일피자’도 무료로 제공한다.

    통일주는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으로,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이 찾아오기를 염원하는 최 대표의 간절함에서 탄생했다.

    최 대표는 “아버지의 고향이 함경북도 청진이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저에게는 남다른 의미일 수밖에 없다”라며 “우리나라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는 남북정상회담이니만큼 이 의미와 기쁨을 여러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또 “이번을 계기로 한반도에 평화와 안정이 찾아오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최 대표는 남북 화해 분위기 조성을 염원하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만날 예정인 다음 달 말까지 이벤트를 이어갈 생각이다.

    최 대표 연락처=010(4428)7501.

    황해동 기자  happy2hd@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해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