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5.23 수 18:3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변상섭의 그림읽기
    [변상섭의 그림읽기] 죽어가는 학을 보는 예술가의 절절함
    •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예진흥부장
    • 승인 2018.05.05 08:00
    • 댓글 0

    월전 장우성 作 오염지대 1979년 69×60.5㎝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예진흥부장 직무대리

    [굿모닝충청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예진흥부장] 십장생의 하나인 학은 고고한 자태의 선비를 상징한다. 장수와 고결함의 대명사로 인식된 탓인지 예부터 선비들이 즐겨 그리던 문인화의 단골 소재였다.


    그런데 월전 장우성(1912-2005)은 무슨 생각에 병들어 죽기 직전의 비참한 모습의 학을 그렸을까. 그의 작품 ‘오염지대(1979)’가 그렇다는 얘기다. 병든 학의 이미지를 통해 갈수록 심각해지는 환경오염 문제에 경종을 울리고 싶었던 것이다. 그림으로 ‘공해 경보’를 발령한 셈이다. 30년도 더 지난 그림인데 그 경보가 아직도 진행형이니 화가의 혜안이 경이롭다.

    월전은 이런 신개념 문인화를 평생 추구했다. 환경오염과 이데올로기 등 사회적 문제를 비판하고 지적하는 이른바 참여 예술을 통해 담론화 작업을 계속했다.

    ‘오염지대’ 속에 있는 학의 몰골이 말이 아니다. 배경까지 칙칙하다. 고결함을 상징하던 학이 고개를 떨구고 힘없이 나래를 편 채 웅크리고 앉아 있다. 고고한 자태나 우아한 모습으로 창공을 나르던 학의 자태는 도무지 찾아볼 수가 없다. 오염된 환경 탓이다.

    우측에 한자로 쓴 화제의 메시지가 명확해진다. ‘인간은 근대화를 원하나 공해가 이리 심한 줄 짐작이나 했겠는가. 불 바람은 대기를 더럽히고 독기 품은 오수는 강과 바다를 물들여 초목은 말라들어 가고 사람과 가축은 죽어간다. 뉘우친들 무엇하리, 인간 스스로 지은 죄인 것을.’
    음풍농월(吟風弄月)하며 미적인 면만 추구하던 전통적인 문인화의 본령과는 거리가 먼 화제(畵題)다. 산업화에 따른 자연파괴와 환경오염을 병든 학을 통해 고발을 하고 있음이다. 죽어가는 학을 보면서 예술가로서 어찌할 수 없는 한계가 절절하게 묻어나는 작품이다.

    월전의 현실 참여는 환경문제에 그치지 않고 이데올로기와 민족주의까지 확산된다. 휴전선 철조망 위를 자유롭게 나는 새들을 통해 남북 분단을, 수입 외래종인 황소개구리에게 삶의 터마저 빼앗긴 토종 물고기의 비애감도 그림으로 표현했다.

    그리고 월전은 수입품이면 무턱대고 좋아하는 맹목적 사대주의가 종래는 우리의 건전한 의식과 정체성을 무참하게 파괴한다는 무엄한 현실까지 웅변하고자 한 것이다. 월전의 경고는 유효한데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는 공허한 메아리는 아닐까. 작금 재활용 쓰레기 대란을 보면서 월전의 오염지대가 오버랩되는 것은 비단 필자의 생각만이 아닐 것이다.


    변상섭 충남문화재단 문예진흥부장  byun806@daum.net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