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21 화 13:28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6.13 지방선거
    명노희 캠프 "100% 여론조사는 시간·비용 소모 커”14일 조삼래 후보 보도자료에 대한 입장…“합의 안 된 내용 임의적으로 냈다”

    명노희 후보 측은 “100% 여론조사라는 명분으로 시간 끌어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 된다”고 말했다. (명노희 캠프 제공)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조삼래 충남교육감 후보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충남기독교 총연합회(충기총)의 보수 진영 단일화 후보 과정을 적극 수용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명노희 후보 측은 “100% 여론조사라는 명분으로 시간 끌고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으로 의심 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조 후보는 단일화 과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서 100% 여론조사 방식과 함께 유권자의 알권리 보장을 위해 반드시 경력 사항(범죄사실 포함)을 포함해야 한다는 전제 조건을 달았다.

    이에 명 후보 캠프 관계자는 15일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선거까지 시간이 촉박하기 때문에 단일화가 조속하게 진행돼야 한다”면서도 “중재기관인 충기총의 단일화 방식이 확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조 후보가 사족을 달고 임의적으로 보도자료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조 후보가 주장하는 100% 여론조사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오래 걸리는 방법”이라며 “시간을 최대한 끌고 나중에 가서 아니면 말고 식으로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조 후보가 주장하는 방식은 여론조사 문구를 정하고 조사를 실시해도 최소 1주일 이상이 걸리기 때문에 두 후보 모두 손해가 크다는 것.

    이 관계자는 "선거운동과 홍보물, 유세차량 지원 등을 위해선 빠른 시일안에 후보자를 결정해야 한다"며 1분 정도 소요되는 ARS를 통해 후보를 결정하자는 입장이다.

    이어 “충기총이 제시한 단일화 방식을 조 후보가 답변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100% 여론조사 방식에 참여하겠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며 “일방적인 언론플레이를 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100% 여론조사를 통해 시간 끌어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가 제시한 경력사항을 포함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  korea8294@naver.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종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한상필 2018-05-15 14:24:31

      하루 아침에 말 바꾸기 참 실망 스럽습니다.
      도대체 무슨 생각이신지   삭제

      • 김창수 2018-05-15 12:50:20

        명 후보님!
        몇일 전 기사에서 명 후보님의 의견이 100% 여론조사로
        상대 후보와 의견대립을 한 걸로 알고 있었는데
        하루 아침에 비용과 시간 핑계라뇨   삭제

        • 한경화 2018-05-15 12:47:27

          교육에 관심이 많아 매일 기사를 봤습니다.
          불리한 상대 후보의 약점을 파고들어
          단일화를 여론조사로 하자는 기사를 본게 엊그제 같은데
          이제와서 말바꾸기 식입니까!
          교육감 후보들에 관심이 많던 한 학부모로써 실망이 큽니다.   삭제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