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5.23 수 18:30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정두언 “북미정상회담 택일, 문재인 정부 로비탓? 턱도 없는 이야기”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북미 정상회담이 6월 지방선거 하루 앞에 열리는 것을 놓고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의 대미 로비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정두언 전 의원은 15일 “한 마디로, 턱도 안 되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SBS <김용민의 정치쇼>에서 “미국서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처럼 한국에 큰 관심을 갖고 있지 않고, 미국이 한국의 국내 정치를 감안해 정상회담 날짜를 맞춘다는 것은 턱도 없는 소리”라며 어처구니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남북, 북미 정상회담이 지방선거에 미칠 영향에 관해서는 “당연히 엄청나게 크지만, 그게 없어도 이미 선거 판세와 당락은 사실상 이미 결정돼 있다고 본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지방선거 후 한국당의 조기 전당대회설과 관련, “선거 참패가 거의 예상되고 있다”며 “선거 후 지도부 사퇴는 당연한 수순인데, 지금 지도부가 다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라고 밝혔다.

    그리고는 “가뜩이나 사그라지는 당을 홍준표 대표가 이미 ‘사당화 작업’까지 해놓았다”며 “따라서 한국당은 앞을 향해 갈 길을 잃은 게 아니라 거꾸로 가고 있어, 지방선거 후 총선 때까지 당의 존립자체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내다봤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