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바른미래당 공천싸움, 되게 우스꽝스러운 일이다”
정두언 “바른미래당 공천싸움, 되게 우스꽝스러운 일이다”
-정두언, 바른미래당과 안철수를 말하다!
  • 정문영 기자
  • 승인 2018.05.23 0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바른미래당이 서울 노원병에 이어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 공천문제로 집안싸움이 지속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정두언 전 의원은 22일 “되게 우스꽝스럽다”며 “어차피 누가 나가도 떨어지는데, 안 되는 것을 두고 서로 공천싸움하고 있으니 이게 얼마나 우스운 일이냐”고 물었다.

그는 이날 SBS <김용민의 정치쇼>에서 지방선거 후 야권에 대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모두 참패가 불가피해지면서 야권이 대거 요동칠 것”이라며 “결국 당의 존립자체가 불투명한 상태에서 당권을 놓고 주도권 싸움을 하는 것 또한 너무 우습다”고 내다봤다.

정치평론가로 활약 중인 그는 “야권은 총선을 앞두고 다시 보수진영끼리 이합집산을 할 것”이라며 “권력구조상 대통령제와 궁합이 맞지 않는 다당제 대신 양당제로 정리되지 않을까 싶다”고 점쳤다.

그는 이어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한국당 김문수 후보 간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단일화가 거론되는 제일 중요한 이유는 몇 십억에 이르는 선거자금이라는 현실적인 문제 때문”이라며 “하지만 단일화를 해도 선거에서는 진다”고 단정했다.

또 안 후보의 차기 대선 출마여부와 관련해서는 “이번 지방선거를 끝으로 그의 역할도 끝나고 수명도 다하는 것 같다”며 “그런데도 대권욕심을 못 버리는 것은 현실을 아직 직시하지 않는 탓”이라고 꼬집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