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연구진, 급성 폐색전증 사망가능성 예측법 개발
    국내 연구진, 급성 폐색전증 사망가능성 예측법 개발
    건양대병원·강남세브란스병원 공동연구
    • 남현우 기자
    • 승인 2018.05.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건양대학교병원) 왼쪽부터 건양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종욱 교수,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유제성 교수, 공태영 교수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건양대병원이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급성 폐색전증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예측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급성 폐색전증은 혈전이 폐의 혈관을 막아 호흡부전으로 인한 심장마비를 발생시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질환으로, 기존 폐색전증 환자의 경우 각종 검사결과를 종합해 전신상태를 평가하고 예후를 추측했으나 부정확한 경우가 많았고, 사망 가능성 예측 또한 어려웠다.

    건양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종욱 교수와 강남세브란스병원 응급의학과 유제성·공태영 교수팀의 공동연구로 개발한 이 검사법은 지난 2011년부터 2017년까지 응급실 내원 급성 폐색전증 환자 447명을 대상으로 혈액 내의 호중구를 이용한 특정 지표인 DNI(Delta Neutrophil Index)를 이용해 질병 발생 후 28일 내 사망할 가능성을 분석, 도출했다.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DNI 수치가 4.0% 이상 높은 수치로 나온 환자의 사망률이 7.4배 높아진다는 것을 확인했으며, 실제 447명의 연구 환자 중 DNI수치가 높게 나타났던 46명의 환자가 28일 이내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검사의 가장 큰 장점은 검사 직후 결과가 나오기 때문에 응급환자에게도 적용이 가능하며, 사망 위험이 높은 급성 폐색전증 환자에 대한 적절한 처치를 즉각 시행할 수 있다는 점이다.

    공동연구팀은 “DNI검사를 통해 폐색전증 뿐 아니라 패혈증 등 각종 주요 질환에 대한 사망가능성을 예측해 적극적인 치료를 시행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로 환자들의 생명을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논문은 국제 저명 SCI학술지인 쇼크(Shock)에 게재됨과 동시에 편집장 추천논문(Editor's Choice)으로 선정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