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일 충남도의원 후보 "협치 통해 안면도 개발"
이정일 충남도의원 후보 "협치 통해 안면도 개발"
12일 마지막 유세 통해 지지 호소…"능력과 실력 충분, 기회 만들어 달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6.12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일(50)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원 후보(태안2)는 12일 “안면도 개발과 발전은 협치와 협력으로만 가능하다”며 “양승조 도지사, 가세로 군수와 함께 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정일 도의원 후보와 복기왕 전 아산시장. 페이스북)

[굿모닝충청 태안=김갑수 기자] 이정일(50)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의원 후보(태안2)는 12일 “안면도 개발과 발전은 협치와 협력으로만 가능하다”며 “양승조 도지사, 가세로 태안군수와 함께 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안면도에서 가진 마지막 유세에서 이같이 강조한 뒤 “(저는) 능력과 실력이 충분하다. 그리고 아직 젋다”며 “젊은 열정을 키워주시고 표로써 기회를 만들어 달라. 책임정치로 보답하겠다”고 호소했다.

이에 앞서 이 후보는 “구태 선거문화를 깨보겠다고, 제 방식으로 고집스럽게 여기까지 왔다. 많은 분들이 ‘그게 통할 것 같나?’라고 물으셨다”며 “이제부터 시작이다. 여러분과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이번 선거는 튼튼한 풀뿌리를 만드는 선거다. 든든한 문재인 정부가 있다. 이제 안면도에서부터 뿌리를 만들어야 한다”며 “이제 가능하다. 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지원유세에 나선 복기왕 전 아산시장은 “이 후보는 시민운동가로 정평이 나 있는 인물”이라며 “반드시 당선시켜 도의회로 보내 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