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6.22 금 10:56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성일종 “잘못했습니다. 참회의 눈물로 엎드려 용서를 빕니다”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6.13 지방선거가 자유한국당의 ‘참패’로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충남도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성일종 의원은 14일 “참회의 눈물로 엎드려 용서를 빈다”고 고개를 떨구었다.

    성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잘못했습니다. 당이 국민들로부터 외면 당했을 때 용기 있게 나서지 못했습니다”라는 말로 참회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날 “진심 어린 참회의 눈물도, 용기 있는 인적 청산도, 당이 가야 할 선명한 방향이라는 목표도 말하지 못했다”며 “초선으로서 용기가 없었음을 고백한다”고 또 한 번 납작 엎드렸다.

    실제 한국당 초.재선 의원들은 홍준표 대표의 독단적 당 운영에도 과거 정통 야당들이 보여줬던 이른바 '정풍운동'의 기미는커녕 모기소리조차 내지 않은 채, 쥐 죽은 듯 존재감 자체가 없다는 지적을 받아온 게 사실이다. 

    그는 이어 “이번 심판을 통해 국민께서 주신 준엄한 경고를 잘 받들겠다”며 “국가의 균형을 잡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고, 그 어떤 시대의 악역도 피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리고는 “보수우파의 희망의 싹을 틔우고, 국가의 평형수가 채워질 수 있도록 의원직을 걸고 헌신하겠다”고 각오를 보였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