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2 일 13:3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클릭충청 대전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 “행사 줄이고 시정 현안에 집중”11일 기자간담회 갖고 언론 소통 역할 강조…“허태정 신뢰해 부시장직 수락”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11일 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박영순 대전시 정무부시장이 시정 현안 해결에 힘을 보태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박영순 정무부시장은 11일 임명장을 받고 대전시청 기자실을 찾아 “행사를 많이 줄이고 시정 현안에 집중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시민단체, 언론인, 중앙정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부시장은 “저는 청와대와 국회의 관계를 갖고 있기 때문에 중앙을 오가면서 지역 현안을 푸는 데 도움을 주겠다”며 “민선 6기 정무특보를 하면서 마찰을 빚은 지역 사업을 잘 알고 있어 조정자의 역할을 할 수 있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특히 언론인과 소통하는 게 중요하다. 어제 허태정 시장과 점심을 먹으면서 서로 공감한 게 언론과 잘 소통해 민선 7기 시정을 풀어나가자는 것”이라며 “허 시장이 시정 현안 파악을 마치면 언론인과 활발하게 만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부시장직 수락 배경에는 허 시장과의 신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부시장은 “허 시장과 정치 노선이 다른 것도 아니고 오랫동안 인간적인 친분을 갖고 있다”며 “(경선 과정에서)서로 경쟁은 했지만 신뢰를 했다. 민선 7기 ‘허태정호’에 탑승해 시정이 순조롭게 향해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영순 정무부시장과 허태정(사진 왼쪽) 시장이 11일 본청 시장실에서 임명장 수여식을 갖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한편 박 부시장은 이날 별도의 취임식을 갖지 않고 공감누리 시간에 직원들에게 취임인사로 대신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민선7기 지방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기대가 큰 것을 알기에 무거운 책임감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이번 월드컵을 보며 모든 선수가 혼연일체가 되어 경기에 임하는 것이 승리의 지름길임을 깨달았다. 대전시도 허태정 시장을 비롯한 전 공직자들이 강한 믿음과 신뢰의 팀워크로 대전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가자”고 당부했다.

    1964년 충남 부여 출신인 박 부시장은 대신고와 충남대 영문학과를 졸업했다. 

    이정민 기자  jmpuhaha@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