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폭염 속 건설현장 인명피해 예방 구슬땀
당진시, 폭염 속 건설현장 인명피해 예방 구슬땀
  • 유석현 기자
  • 승인 2018.08.08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악103호선 농어촌도로 공사현장에 설치된 무더위쉼터

[굿모닝충청 유석현 기자] 지난달 말부터 계속 이어지고 있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예방을 위해 당진시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에 따르면 공공근로에 참여하고 있는 근무자 중 야외에서 근무하는 39명의 근무시간을 이달 말까지 기존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에서 오전 8시부터 오후 1시까지로 조정했으며, 기존 오전 4시부터 정오까지 근무하는 생활폐기물 수거 근무자의 근무시간도 오전 11시까지로 한 시간 앞당기고 차량 내 아이스박스를 비치해 시원한 물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시는 시에서 발주한 난지섬 연도교 건설공사장과 송악103호선 노어촌도로 확포장공사 현장, 합덕교육문화스포츠센터 건립현장 등 20여 곳의 주요 공사현장을 방문하고, 무더위 쉼터와 얼음물 비치 외에도 폭염대비 안전수칙 교육과 예상수칙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하며 근로자들의 안전관리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시는 상하수도 건설사업장 12곳에도 폭염대비 그늘막과 무더위 쉼터를 설치했으며, 해당 현장에서는 오후 1시부터 3시까지 무더위 휴식시간제도 운영하고 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야외 작업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현장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폭염이 끝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행정력을 집중해 재난 수준의 폭염 피해 예방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