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8.15 수 12:54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김동연-장하성 갈등, 非본질적이고 둘 다 非진보적이다"

    <갈등설이 다시 불거진 김동연 경제부총리(왼쪽)-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청와대의 진화에도 불구, 문재인 정부의 경제분야 투톱인 김동연 경제부총리와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갈등설이 끊이질 않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10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 출범 이후 (장 실장이) 박원석 전 의원과 통화하고 대면한 적이 없다고 대변인이 밝혔다”며 “그럼에도 그럴 것이라고 추측하는 건 개인적으로 유감”이라고 말했다.

    갈등설의 진원지가 장 실장이라는 추측에 대해 “완전히 틀린 추측"이라고 부인한 것이다.

    이런 가운데 시사평론가이자 방송인 김수민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김동연-장하성 갈등은 아주 사소하며, 비본질적인 이슈”라며 “설령 둘이 짜고 싸우는 거라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장 실장은 별로 진보적인 사람이 아니다”라며 “그가 설파해온 경제철학은 아주 일관된 미국식 주주자본주의일 뿐”이라고 밝혔다.

    그는 “장 실장은 (과거) 경영대학장을 맡으며 고려대 등록금을 폭등시켰던 분”이라며 “그는 학생들을 상대로 몸싸움 벌이고 타학교까지 와서 항의 시위하던 출교생들에게 고소하고 조소나 날리던 교수였다”고 떠올렸다.

    이어 “김 부총리가 날아갈 거라는 보수세력의 기대와 그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휘둘리고 있다는 진보 일각의 진단은 모두 틀렸다”며 “그들은 문 대통령 손바닥 위에 있다”고 지적했다.

    요컨대, 현 정부 정책방향이 ‘오른쪽’으로 방향을 틀게 된 배경에 장 실장보다는 김 부총리의 입김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바라보는 일반의 시각을 전면 부정하는 셈이다.

    그는 “(굳이) 책임을 물으려면 더불어민주당과 문 대통령에게 물어야 한다”며 “이번에 박 전 의원은 쓸데없는 프레임만 세웠다”고 꼬집었다.

    앞서 박 전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청와대와 정부 내 갈등설이 있다”며 “그 한 당사자를 얼마 전 어떤 자리에서 짧게 조우할 기회가 있었는데, ‘많이 바쁘시겠다’ ‘수고가 많으시다’는 인사말에 예상외의 답이 돌아와 조금은 놀랐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더러 행간이 보였던 그 갈등설이 꽤 심각한 상태까지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요 며칠 사이 밖으로 드러난 바로 보면,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닌가 싶다. 문자 그대로 심각하다”고 말했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