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선문대 한국성서박물관 개관, ‘성경직해’ 원본과 ‘사사성경’ 공개
    선문대 한국성서박물관 개관, ‘성경직해’ 원본과 ‘사사성경’ 공개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09.10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성서박물관 현판식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선문대학교 한국성서박물관이 10일 중앙도서관 4층에서 개관식을 가졌다.

    한국성서박물관은 선문대 윤세원 초대 총장 시절부터 지금까지 수집·보관하던 한국 초대 그리스도교 성서 363권이 전시된다.

    1636년 포르투갈인 예수회 선교사 디아즈(Diaz)가 저술한 ‘성경직해(聖經直解)’ 원본이 공개된다.

    성경직해 원본

    1971년 ‘공동번역 신약성서’가 나오기 전까지 60년간 유일한 복음서로 전해졌던 한글번역 4복음서 ‘사사성경(四史聖經, 1910)’도 전시된다.

    사사성경

    또,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교리서인 주교요지(主敎要旨)와 오늘날 신약성서의 사도행전인 종도행전(宗徒行傳, 1922), 한국 천주교회의 공식 기도서인 천주성교공과(天主聖敎工課, 1902) 등 순교자들이 직접 옮겨 쓴 1780~1900년대 필사본 성서 등이 공개된다.

    이날 개관식에는 황선조 총장, 이재영 박물관장, 김동규 한국박물관협회 명예회장 등이 참석했다.

    선문대 한국성서박물관 내부

    황선조 총장은 기념사를 통해 “오늘 개관한 한국성서박물관의 소장품들은 한 종단의 자산을 넘어 인류의 자산으로서 소중한 가치가 있다”면서 “여기에는 우리나라에 성서가 전래되고 번역되는 과정에서의 피와 땀과 눈물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불교, 유교, 이슬람교 등 다른 종단의 경서도 전시를 해 초종교 박물관으로 발전시켜가겠다”고 밝혔다.

    선문대 박물관은 국보급 명품을 소장하고 있는 몇 안 되는 대학박물관이다.

    신사임당, 김홍도, 신윤복, 정선 등 조선시대 유명화가의 작품 등 중요 문화재 1500여 점을 포함해 도자기, 서예, 조선시대 회화 및 민화 등 5000여 점을 소장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청자인 ‘청자상감파룡문대매병’과 추사 김정희의 자화상은 국보급 유물이다.

    박물관은 평일 오전 10시에서 오후 5시까지 문을 열며 국정 공휴일은 휴관, 관람료는 없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