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양승조는 대도시 출신…불균형 해소해야"
정진석 "양승조는 대도시 출신…불균형 해소해야"
12일 충남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서 KTX 세종역 찬성 발언에 일침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9.1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이 양승조 충남지사를 “대도시(천안) 출신”으로 규정하며 낙후돼 있는 서남부권에 대한 균형발전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왼쪽부터 홍문표 의원과 정진석 의원. 의원실 제공)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이 양승조 충남지사를 “대도시(천안) 출신”으로 규정하며 낙후돼 있는 서남부권에 대한 균형발전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왼쪽부터 홍문표 의원과 정진석 의원. 의원실 제공)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자유한국당 정진석 국회의원(공주·부여·청양)이 양승조 충남지사를 “대도시(천안) 출신”으로 규정하며 낙후돼 있는 서남부권에 대한 균형발전 노력을 경주해 줄 것을 주문하고 나섰다.

양 지사의 KTX 세종역 찬성 발언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정책설명회에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이라는 국가전략은 진보와 보수 할 것 없이 당연히 가야 할 길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점에서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신의 한 수를 던졌다고 본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양 지사께 거시적 안목에서 부탁드리고 싶은 것은 그런 전략과 마찬가지 맥락에서 충남도내 균형발전도 이뤄져야 한다”며 “(양 지사는) 대도시 출신이시기 때문에…천안과 아산, 당진, 서산 등은 10여 년 전부터 급속도로 발전해 왔지만 서천과 보령, 논산, 공주, 부여, 청양, 예산 등 서남부 지역은 여전히 낙후돼 있다. 충남지역의 불균형 발전이 심각한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양 지사님은 대도시 출신”이라는 발언을 되풀이 한 뒤 “상대적으로 낙후돼 있는 서남부 지역을 어떻게 챙길 것인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충남의 거시적인 전략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공기관 이전을 언급한 것과 관련 “충남의 불균형을 해소하고 보강하는데 중점적으로 활용해야 한다”며 17대 국회 시절 열린우리당 충북지역 국회의원들의 요구로 KTX 호남선 분기역이 천안‧아산역이 아닌 오송역으로 정해졌고, 자신의 노력으로 공주역이 신설됐음을 설명했다.

정 의원은 “공주역이 왜 이인면에 있느냐? 공주 사람만 이용하라는 게 아니다. 부여와 청양 논산, 계룡 등의 성장 동력이자 발전 거점으로 삼기 위한 것”이라며 “(따라서) 공주역세권 개발이 충남도 발전전략의 우선순위에 들어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의원은 또 양 지사의 세종역 찬성 발언을 겨냥 “고속철이 되려면 역과 역 사이가 22km 이상은 돼야 한다. 과거 오송역과 익산역 사이에 공주역을 끼워 넣으려 했더니 건설교통부는 ‘안전 문제 때문에 안 된다’고 했다. 그런데 공주역과 오송역 사이에 세종역을 넣는다?”라고 물은 뒤 “그럴 경우 호남고속철은 완행철이 될 것이다. 다른 각도에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