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용산동 현대아웃렛, 이달 중 ‘착공’
대전 용산동 현대아웃렛, 이달 중 ‘착공’
사업자 지난 2일 유성구에 착공신고서 제출…구, 보완 요청 “어려운 내용 아냐”
이달 중순 이후 첫 삽 예상…연면적 12만 8700㎡ 규모로 관광호텔, 판매시설 갖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0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웃렛 조성 사업 조감도. 사진=본사DB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웃렛 조성 사업 조감도. 사진=본사DB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웃렛 조성 사업이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

5일 유성구에 따르면 사업자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지난 2일 이 사업의 착공신고서를 제출했다.

100실 관광호텔, 250개 매장의 판매시설 및 영화관 등을 갖춘 연면적 12만 8700㎡ 규모의 건축물이 유성구 용산동 일원(대지면적 9만 9690㎡)에 들어서는 것으로 계획됐다. 

유성구는 지난 4일께 사업자에 7가지 사안의 보완요청을 했다.

내용은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른 총괄 감리원의 자격 증빙 등 서류상 확인이 필요한 것들로 유성구는 “어려운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이르면 7일께 사업자가 착공신고서를 다시 제출할 것 같다”고 예측했다.

보완된 착공신고서 수리 이후, 이 사업은 첫 삽을 뜰 수 있기 때문에 유성구는 이달 중순 이후 착공을 예상하고 있다. 예상 완공시점은 2020년 5월이다. 

유성구는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대전 업체 하도급 비율을 도급 금액 대비 65% 이상으로 하는 MOU를 사업자와 이달 중 체결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유성구는 “해당 사업의 건축비가 안전관리 계획 수립 등의 과정에서 바뀔 수 있다”며 자세한 금액에는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