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대 친부 살해한 용의자, 도주 중 인천서 2명 추가 살해
60대 친부 살해한 용의자, 도주 중 인천서 2명 추가 살해
지난달 28일 서천서 친부 A씨 살해 후 도주한 B씨 검거…"인천에서 추가 범행" 자백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1.07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28일 서천군 장항읍에서 발생한 60대 노인 살인사건 용의자 B씨(31)가 도주 중 추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지방경찰창 제공)
지난달 28일 서천군 장항읍에서 발생한 60대 노인 살인사건 용의자 B씨(31)가 도주 중 추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지방경찰창 제공)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지난달 28일 서천군 장항읍에서 발생한 60대 노인 살인사건 용의자 B씨(31)가 도주 중 2명을 추가 실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충남경찰청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28일 서천에서 혼자 사는 친부 A씨(66)를 살해한 뒤 도주했다.

 A씨는 발견 당시 양쪽다리에 날카로운 흉기로 수차례 찔려 살해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경찰은 주변 인물 탐문 및 CCTV 분석을 통해 아들 B씨를 유력 용의자로 보고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추적했다.

그 결과 B씨를 지난 6일 오후 부산에서 존속살해 혐의로 검거했다. 

문젝 B씨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범행사실을 순순히 시인함과 동시에 도주 중 추가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것.

B씨는 5일 오후 6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주안동 한 빌라에서 C씨(80)와 D씨(81)를 살해했다고 자백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남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범행 경위 및 동기, 범행전후 행적과 공범 유무에 대해 집중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