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지역 국회의원 ‘맞손’…국가균형발전 촉진 입장문 발표
    충남도-지역 국회의원 ‘맞손’…국가균형발전 촉진 입장문 발표
    양승조 지사,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혁신도시 지정 강력 촉구
    • 정종윤 기자
    • 승인 2019.03.12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정종윤 기자]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이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와 충남 혁신도시 지정, 공공기관 이전을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양 지사와 강훈식·김종민·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은 12일 국회 본관서 충남도가 개최한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에서 ‘국가균형발전 촉진을 위한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입장문은 지역 간 차별을 없애고 지속가능한 국가 균형발전을 촉진하기 위해 220만 도민의 뜻을 모아 마련됐다.

    양 지사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입장문을 통해 “천안아산역은 경부고속철도, 호남고속철도, 수서발 고속열차가 합류·정차하는 중요 철도역이자 수도권 인구 집중에 따른 과밀화 해소와 국토 균형발전을 촉진하는 핵심 교통 거점 시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KTX-SRT 합류로 선로 용량이 포화 상태에 이른 평택~오송 구간에 대한 복복선 건설 사업이 천안아산역 정차 계획을 누락한 채 최근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됐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전 구간 지하화에 따른 안전성 문제와 미래 철도 수요를 간과한 결정으로 고속철도 수혜 확대와 지역발전 촉진을 기대했던 도민들에게 커다란 상실감을 안겨주고 있다”며 “지역 균형발전이란 예타 면제 본래 취지에 따라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 시 천안아산 정차역을 설치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충남 홀대론’에 무게를 실은 입장을 내놨다.

    이들은 “참여정부는 지난 2004년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행정중심복합도시 및 혁신도시 사업을 전개했으나, 행정중심복합도시가 충청남도 지역 내 건설된다는 이유로 도 단위에서 유일하게 충남만 혁신도시 대상지에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충남도는 세종특별자치시 분리 출범에 따라 인구와 면적, GRDP 등 수많은 재정적·경제적 손실을 감내해야 했으며 기존 혁신도시 중심의 지역 성장거점 육성 정책에서 소외됐고, 혁신도시법에 따른 공공기관 지역 인재 의무 채용 혜택에서마저 배제되는 등 역차별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차별 없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조속한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도는 '국회에서 힘을 모아 줄 지역 현안'으로 부남호 역간척을 통한 ▲해양생태도시 조성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국가계획 반영 ▲석문산단 인입철도 대산항 연장 ▲중부권 동서횡단철도 건설 ▲국도38호 연장 지정 및 가로림만 교량 건설 ▲서해안 스마트 하이웨이 구축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KBS충남방송국 설립 ▲대한민국 축구종합센터 천안시 유치 지원 ▲국방국가산업단지 개발 지원 ▲국립축산자원개발부 조기 이전 등을 요청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