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가야산 종중 묘 나무 고의 고사…"누구 짓?"
    충남 가야산 종중 묘 나무 고의 고사…"누구 짓?"
    황금측백나무 고사하고 소나무엔 구멍 뚫려…A씨 "가족과 상의해 수사 의뢰 결정"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05.09 18:18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예산=김갑수 기자] 가야산 자락인 충남 예산군 덕산면 상가리에 조성된 종중 묘 주변 나무 수십 그루가 누군가에 의해 고사돼 지역사회가 술렁이고 있다.

    주민 A씨에 따르면 지난 달 28일 묘 주변에 심겨진 황금측백나무에 문제가 생긴 것이 처음 목격됐고, 9일 현장을 다시 찾은 결과 37그루 대부분이 붉게 고사된 채 발견됐다는 것.

    게다가 종중 묘 주변 소나무와 백일홍, 감나무와 밤나무 등 전체 약 70그루가 훼손된 상태로 확인됐다.

    특히 약 40년 생 소나무 22그루에는 전기 드릴로 구멍이 뚫린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황금측백나무의 경우 누군가 제초제를 살포한 것으로 A씨는 추정하고 있다. 또한 소나무에도 제초제가 투약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지역은 영화 ‘명당’에서 다뤘던 ‘이대천자지지(二代天子之地)’ 남연군묘 주변으로, 일부 주민이 종중 묘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고, A씨는 파묘(破墓)를 결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약 40년 생 소나무 22그루에는 전기 드릴로 구멍이 뚫린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제공)
    약 40년 생 소나무 22그루에는 전기 드릴로 구멍이 뚫린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 제공)

    A씨는 “나무의 상태가 이상해 확인했더니 고사하거나 구멍이 뚫린 채 발견됐다. 제초제를 뿌렸거나 투약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문화재보호구역에 묘를 쓸 수 없는데, 이곳은 해당되지 않는다. 민원으로 인해 파묘를 결정했는데 이런 일이 발생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A씨는 또 “예산군에서도 이에 대한 명확한 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 기존에 있는 묘는 양성화시키는 등 합법적으로 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가족과 상의해 이번 일에 대한 경찰 수사 의뢰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씨의 신고로 이날 현장에 출동했던 예산경찰서 덕산지구대 관계자는 “누군가가 고의로 종중 묘 주변 나무를 훼손한 것으로 보인다”며 “공식적으로 사건을 접수하거나 수사에 돌입한 상태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암행 2019-05-13 11:02:45
    누가 감히 조상의 산소에 헤꼬지라니
    어이가 없네~~
    얼른잡아 피해보상청구하고 가장 강한 법으로 다스리세요
    글구
    우리나라 장례문화가 매장이 다수인데
    법대로?
    어찌되나 함 봅시다

    정직 2019-05-12 18:33:05
    왜 이런짓을 할까?
    잡아서 감옥에 넣어드려야지

    등산객 2019-05-11 21:15:07
    어처구니없는일이 일어났네요 가족분들은 맘이어떨지 제가다 속이타네요 하루속히 범인을찾아 엄벌어 처해야합니다

    Lee 2019-05-11 13:21:54
    범인이 누구든간에 꼭잡히길

    상가리사람 2019-05-11 06:31:17
    이번의 사건 이후 지역은 어수선하다
    지난 3월부터 시작된 가야산 탐방로 막기, 이후 공원 내 원주민을 대상으로 벌어지는 무고성 다양한 민원과 이런 큰 범죄까지 벌어지는 가야산...
    후손들은 공식적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