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도의회 교육위, 교육청 추경 ‘심사 거부’
    충남도의회 교육위, 교육청 추경 ‘심사 거부’
    15일 예정된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 취소
    오인철 위원장 "교육청 표리부동 묵과할 수 없어…심사 거부 배경 발표" 예고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5.15 0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자료사진=충남도의회 홈페이지/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자료사진=충남도의회 홈페이지/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이하 교육위)가 충남도교육청이 제출한 1회 추경 예산안 심사 거부를 선언했다.

    때문에 15일 오전에 진행될 예정이었던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이하 예결위) 종합심사도 열리지 않을 예정이다.

    앞서 교육청은 본예산 3조4516억 원보다 6255억 원 증가한 4조 771억 원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교육위는 지난 10일과 13일 회의를 통해 각각 본청과 교육지원청 추경 예산안을 예비심사 했다.

    그러나 13일 진행된 교육지원청 심사가 마무리 되지 못했다.

    결국 14일 4차 회의 일정을 긴급 편성한 뒤, 오후 5시 30분부터 심사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오후 5시 30분부터 시작됐다.

    <굿모닝충청>은 도의회 홈페이지로 생중계된 회의 모습을 지켜봤다.

    하지만 교육위 소속 의원들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교육청 직원들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어 회의실에서 간식을 먹는 모습도 포착됐다.

    오후 10시 15분쯤 개회된 회의에서 오인철(민주·천안6) 교육위원장이 돌연 예산안 심사 거부를 선언했다.

    앞으로 학생 인구가 줄어드는데도 불구하고 이를 고려하지 않은 채 교육당국이 예산을 과다하게 책정했다는 이유에서다.

    또한 태안화력발전소 주변 공동학구인 백화초와 화동초 학급이 줄어드는데 교실 증축예산으로 과다하게 책정한 점을 문제 삼았다.

    때문에 교육위 소속 의원들은 불요불급한 예산 삭감 대신 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해 석면교체 같은 시급한 문제 해결을 위해 예산 조정을 권고했다.

    하지만 교육당국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오 위원장은 <굿모닝충청>과 통화에서 "교육청의 표리부동을 묵과할 수 없었다"며 "도의회 집행부와 상의해 예결위를 열지 않기로 했다. 곧 심사 거부 선언 배경에 대해 보도자료를 내겠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