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첫 LED 바닥신호등, ‘스몸비’ 사고 줄인다
    대전 첫 LED 바닥신호등, ‘스몸비’ 사고 줄인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9.0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서구 초교 인근에 설치 예정인 LED 바닥신호등 모습. 사진=서구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서구 초교 인근에 설치 예정인 LED 바닥신호등 모습. 사진=서구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첫 LED 바닥 신호등이 서구 일원에 설치된다. 

    LED 바닥신호등은 횡단보도 입구 보행자 통로 바닥에 LED 전구 신호등이 설치돼 보행자가 발밑에서 신호 확인이 가능한 시설이다. 

    올 행정안전부의 재난안전 공모사업에 선정, 3억원을 지원 받은 서구는 관내 9개소 초교 인근 횡단보도에 이 시설을 연내 설치한다. 

    서구 어린이보호구역은 140개로 대전 5개 자치구 중 가장 많다. 

    앞으로 보호구역내 과속경고시스템 등 첨단 교통시설물을 점차 확대, 운전자의 자발적인 법규 준수를 유도하는 등 교통안전 문화정착에 기여할 것이다.

    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스몸비(스마트폰만 쳐다봐 사고 위험이 높은 보행자)의 교통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