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기재 당진시의장 "조직개편, 우려되는 부분 있어"
    김기재 당진시의장 "조직개편, 우려되는 부분 있어"
    7일 의원출무일에서 직전 조직개편 과정에서 요구한 사안 이제야 반영 지적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1.0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진시의회 김기재 의장이 시의 조직개편에 대해 쓴 소리를 했다. 지난 번 조직개편 과정에서 개선을 요구했던 사안이 이제야 반영됐기 때문이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당진시의회 김기재 의장이 문화복지국 신설을 골자로 한 시의 조직개편에 대해 쓴 소리를 했다.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당진=김갑수 기자] 당진시의회 김기재 의장이 문화복지국 신설을 골자로 한 시의 조직개편에 대해 쓴 소리를 했다. 지난 번 조직개편 과정에서 개선을 요구했던 사안이 이제야 반영됐기 때문이다.

    다만 김 의장은 이번 조직개편 과정에서 집행부가 시의회와 충분히 소통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 의장은 7일 오전 시의회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의원출무일 행사에서, 조직개편 관련 집행부와의 논의 과정을 언급한 뒤 “담당부서에서 최종 협의안을 보고한 것”이라며 “의원님들께 협의를 구하는 사안으로 인지해 달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사실 많이 진행됐다. (집행부가) 많이 소통한 것에 대해서는 솔직히 인정한다”고 강조했다.

    자치행정국에 소속된 토지관리과를 건설도시국으로 변경해야 한다는 의견을 시의회가 제시했는데 이번 조직개편안에는 반영됐다는 것이다.

    김 의장은 그러나 “우려되는 부분이 있다. 지난 번 조직개편안에 대해 시의회가 의견을 제시했던 것이 관철되지 않았는데 이번에는 반영됐다”며 “평생학습과 체육 관련된 부분의 업무량이 많아 나눠져야 한다고 했는데 뒤늦게 분리하는 것으로 됐다.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또 “도시재생 업무 관련, 팀을 분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을 전달했는데 당시에는 현실화되지 않았고 이번 조직개편안에 반영됐다”고도 했다.

    계속해서 김 의장은 “당진의 전체적인 방향을 보고 의견을 제시했었는데 집행부는 현실화(반영) 시키지 못했고 이번에야 담겼다. 오늘 나온 의견을 귀담아 주시란 당부의 말씀을 드린다”며 “조직개편은 행정서비스를 위한 가장 중요한 일로, 좀 더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뜻을 모으자”고 주문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