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천안일봉산 민간개발 졸속행정" 시민단체, 공익 감사 청구
    "천안일봉산 민간개발 졸속행정" 시민단체, 공익 감사 청구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9.11.30 1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와 주민대책위가 29일 오전 서울 감사원 정문 앞에서 천안 일봉산민간특례공원 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시민단체와 주민대책위가 29일 오전 서울 감사원 정문 앞에서 천안 일봉산민간특례공원 감사 청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 제공,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충남 천안 일봉산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이 타당하게 추진되고 있는지 조사해 달라며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공익감사를 청구했다.

    천안아산환경운동연합과 일봉산지키기주민대책위원회, 환경운동연합, 2020도시공원일몰제 대응 전국시민행동은 29일 오전 서울 감사원을 방문해 감사 청구서를 접수했다.

    이들은 감사원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천안시가 주민의견과 행정 절차를 무시한 채 일봉 도시공원 민간개발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환경영향평가, 문화재 조사 등 관련 협의가 진행되지 않은 상황에서 천안시가 지난 8일 민간개발 사업자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전체 사업지 내 비공원 비율을 전국 평균(18%)보다 높은 29.9%로 정하는 등 민간 개발자 수익만 우선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천안의 허파인 일봉공원이 대규모 개발 때문에 파괴될 처지에 놓였다"며 “구본영 전 천안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당선 무효형을 받기 6일 전인 11월 8일, 사업자와 졸속으로 MOU를 체결했다"고 비판했다.

    일봉공원 민간특례사업은 전체면적 40만2천614㎡의 29.9%인 12만500㎡에 2천700여 세대 아파트를 짓고, 나머지에 공원을 조성해 기부채납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반대하는 서상옥 일봉산 지키기 시민공동대책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은 지난 14일부터 일봉산 등산로 옆 6.2m 높이 참나무 위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한 데 이어 21일부터는 단식 중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