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대 총선, 충북 환경정책  ‘미세먼지·기후 위기’ 최우선
    21대 총선, 충북 환경정책  ‘미세먼지·기후 위기’ 최우선
    청주충북환경련, 7대 환경정책 의제 채택…충북 8개 선거구 후보자에 제안
    • 김종혁 기자
    • 승인 2020.03.2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충북환경련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대 총선의 충북지역 환경의제를 채택해 후보자들에게 전달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청충북환경련이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1대 총선의 충북지역 7대 환경의제를 채택해 후보자들에게 전달했다. 사진=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김종혁 기자] 오는 21대 총선에서 충북지역의 환경정책 의제로는 ‘미세먼지’와 ‘기후 위기’에 대한 대책이 최우선으로 꼽혔다.

    청주충북환경운동연합은 26일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15총선 충북지역 7대 환경정책 의제’를 발표했다. 

    환경련은 “이번 4·15총선은 지역의 대표를 뽑는 자리이자 지역사회에 만연해 있는 개발주의를 극복하고 당면한 환경 현안 해결을 위한 합리적인 대안을 모색하는 자리다”며 “또한 충북지역을 오래갈 사회로 전환할 중요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세먼지, 기후 위기 시대에 정말 필요한 것은 환경정책이며 개발중심에서 벗어나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고 오래갈 사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중시하고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7대 환경정책 의제로는 △기후 위기 대응 △미세먼지 대책 강화 △탈핵, 탈석탄 에너지전환 △자원 순환 사회로의 전환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도시공원 등 국토생태 보전 및 환경영향평가 강화 △4대강 자연성 회복과 유역관리체계 구축 등이다.

    이어 추가 의제로는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청주 실현과 북부권의 자연 발생 석면 관리 및 석면안전관리법 강화 등이 포함됐다.

    특히 충북의 절반을 차지하는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청주를 위한 세부과제로는 △청주시청사 제로 에너지건축물 추진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중단 △신규산업단지 조성 중단 △소각시설 종합관리대책 수립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교통체제 개편 △지역난방공사 연료 전환 조기 추진 △무심천 유역하천협의회 구성 △도시공원일몰제 대안 마련 등이 요구됐다.  

    환경련은 7대 환경정책 의제를 8개 선거구 25명의 국회의원 후보자에게 제안하고 답변을 취합한 후 지역주민들의 환경과 건강을 지킬 수 있는 후보가 누구인지 가려내 유권자들에게 알려 나갈 계획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