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3, 79일 만의 등교… 교차된 학교 풍경
    고3, 79일 만의 등교… 교차된 학교 풍경
    향후 학사일정 빠듯… 6~8월 시험 강행군
    학교생활도 코로나19 이전과 달라져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5.2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0일 만에 등교 중인 대전유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79일 만에 등교 중인 대전유성여자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대전관저고등학교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등교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관저고등학교 학생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등교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정민지 기자] 코로나19사태 이후 무려 79일만에 첫 등교에 나선 전국의 학교는 기대와 불안감이 교차했다.

    20일 오전 7시 40분부터 고3 학생들이 첫 등교를 실시한 대전 관저고등학교는 교문에서부터 교사와 교직원들이 마스크를 쓴채 학생들을 안내하는데 분주했다.

    교사들은 삼삼오오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세요. 마음만 친해지세요"라며 큰 소리로 말을 건네면서도 활짝 웃으며 인사를 하는 학생들에게 "오랜만에 학교 오니까 좋지?"라며 반가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차숙 교장은 "최일선 교육현장인 학교에 학생들이 등교하는 첫 개학을 맞게돼 너무 기쁘다"면서도 "혹시 모를 코로나 감염을 막기 위해 최대한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안내하고, 복도에 동선 테이프를 붙이는 등 모든 학생의 위생 안전에 최대한 신경을 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같은 시각, 대전 유성구 죽동 유성여자고등학교 교문 앞에서도 비슷한 풍경이 연출됐다.

    김선형 교장은 “두세 달 동안 학생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올해 처음으로 학생들을 보게 돼 설레고 기대되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코로나19 때문에 걱정되는 맘이 크기도 하다”며 “학교에서 할 수 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등교 소감에 대해서는 학생 마다 의견이 엇갈렸다.

    임승연(19) 학생은 "고3이어서 지금보다 더 늦게 등교 개학하면 어쩌나 너무 불안했다. 학사 일정도 문제지만 수시를 준비하려면 생활기록부에 담아야 할 활동들이 필요한데 이제라도 등교를 할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박소연(19) 학생은 "코로나19 때문에 등교 개학이 불안하기도 하고, 이미 늦은 일정 탓에 매일 매일 시험이니 뭐니 일정이 빠듯하게 돌아갈 것 같아 벌써부터 걱정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다수 학생들은 등교 개학 전 온라인(비대면) 수업을 받으면서 대면 수업의 중요성과 학교의 소중함을 느꼈다는 반응이다. 온라인 수업은 틀어 놓기만 하고 집중하지 못했기 때문에 효율성이 떨어졌다는 반응도 나왔다.

    유성여자고등학교, 등교할 때도 '사회적 거리두기'
    유성여자고등학교, 등교할 때도 '사회적 거리두기'. 사진=굿모닝충청 정민지 기자

    ■ 향후 '학교 생활'은 어떻게 되나

    이날 등교한 전국의 고3 학생은 44만명이다. 당초 3월2일 예정됐던 개학이 4차례나 연기되면서 원격수업으로 대체된 지 79일만에 이뤄진 등교수업이다.

    앞으로 모든 학생들은 매일 아침 등교 전 교육행정정보(NEIS) 시스템과 연계된 자가진단 후 제출해야 한다. 발열이나 기침 등 호흡기증상 외에도 메스꺼움이나 미각·후각 마비, 설사 등 증상이 있는지 면밀히 기록해야 한다.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고 답하면 '등교중지'라는 화면을 보게 된다.

    등교가 중지된 학생은 의료기관이나 선별진료소 등에서 진료를 받은 뒤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된다.

    등교 시간은 학년별 또는 학급별로 시간이 15-20분 정도 차이가 날 수 있다. 학생들이 한 번에 몰리지 않도록 시간을 구분하기 때문이다.

    학교에 도착하면 입구에 설치된 열화상감지기 등으로 발열이 있는지를 잰 뒤 37.5도가 넘지 않아야 교실에 들어갈 수 있다.

    교실 안의 책상은 예전처럼 옆자리 짝꿍 없이 하나씩 띄어 앉게 된다. 가로 4개, 세로 7개 등으로 배치해 거리를 유지하는 식이다.

    학교마다 사정은 다르지만 책상에도 양 옆과 앞을 막는 칸막이가 설치될 수 있다. 한 반에 30명이 넘는 학급은 과학실이나 음악실 등 교실 1.5-2배 규모의 특별실에서 공부하게 된다.

    음악이나 체육 등 몸을 가까이 맞대는 수업은 당분간 자제된다. 교육부는 접촉 빈도가 낮은 신체활동 중심으로 강당 등 밀폐된 지역에서의 체육 수업을 하도록 안내했다. 음악 수업도 가창이나 관악기 사용 수업은 비말이 튈 우려가 있어 당분간 자제된다.

    점심시간에는 학생들이 몰리지 않도록 학급별로 배식시간을 분산하고, 급식을 받으려 줄을 설 때에도 가까이 붙거나 친구끼리 대화를 하면 교사나 방역인력으로부터 주의를 받을 수 있다.

    만약 학생이나 교직원이 발열 등 코로나19 증세를 보일 경우 전국 감염병 전담 구급대가 즉시 출동해 선별진료소 병원 가정까지 학생 이동을 지원한다. 확진자가 발생하면 모든 학생과 교직원은 즉시 집으로 돌아가며,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대전관저고등학교 학생이 교실에 들어가기 전 열 화상 카메라로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대전관저고등학교 학생이 교실에 들어가기 전 열 화상 카메라로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사진=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 향후 '학사 일정'은 어떻게 진행되나

    고3 학생 등 고교생들은 8월까지 내신·수능 성적 관리에 숨가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등교 첫날의 반가움은 잠시다. 21일부터는 8월 여름방학 전까지 대입 관련 시험이 줄줄이 잡혀있다.

    21일 경기도교육청 주관 4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진행된다. 올해 처음으로 전국 단위에서 자신의 위치를 확인하는 시험이다. 시험 결과에 따라 수시모집과 정시 수능의 바로미터가 된다.

    2021학년도 수능은 당초 11월19일에서 12월3일로 2주 연기됐다. 수시모집 학생부 기준일과 마감일도 8월31일에서 9월16일로 늦춰졌다.

    수시 6장의 카드에 도전할 수험생들은 8월까지 중간·기말고사 등 교과 내신과 각종 비교과 활동을 챙겨야 한다.

    6월에는 중간고사(초순)와 6월 모의평가(18일)이 진행되고, 7월 22일은 인천시교육청이 주관하는 모의학평이 실시된다. 7월 말이나 8월 초는 기말고사가 예정돼 있다.

    여름방학은 2주 내외로 짧다.

    한편, 고2와 중3, 초1·2 및 유치원은 27일부터 등교개학을 실시하고,  6월 3일에는 고1·중2·초3·4, 6월 8일에는 중1과 초5·6학년이 학교에 등교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