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옆집 여성에게 “목욕하는 소리가 기쁘게 한다” 편지 보낸 70대
    옆집 여성에게 “목욕하는 소리가 기쁘게 한다” 편지 보낸 70대
    법원 “젊은 피해자 상대로 성적 수치심과 혐오감 줘” 벌금 200만 원
    • 최수지 기자
    • 승인 2020.07.28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법원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대전법원청사(사진=회사DB/굿모닝충청=최수지 기자)

    [굿모닝충청 최수지 기자] 옆집 사는 여성에게 “내가 듣게 목욕 꼭 하루 한번 해요”란 내용의 편지를 보낸 70대 남성이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전지법 형사8단독(재판장 백승준)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통신매체이용음란)혐의로 기소된 A(74)씨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고 28일 밝혔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 및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3년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대전 중구 모 빌라에서 옆집 사는 여성에게 “○○씨, 목욕하는 소리가 나를 기쁘게 해요. 목욕 꼭 하루 한번 해요. 내가 듣게 물 크게 틀어요”란 내용이 적힌 편지를 우편함에 넣어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다.

    백 판사는 “옆집에 거주하는 젊은 여성인 피해자를 상대로 성적수치심과 혐오감을 일으키는 편지를 보내 그 죄질이 좋지 않다”라며 “피고인의 범행으로 인해 피해자는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입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