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잠기고 쓰러지고…충남 물폭탄 피해 속출
    잠기고 쓰러지고…충남 물폭탄 피해 속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0.08.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 신방동 홈플러스 앞. 사진=채원상 기자.
    천안 신방동 홈플러스 앞. 사진=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3일 충남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물폭탄 수준의 강한 비가 쏟아지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오후 2시 기준 도내 곳곳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천안과 아산, 당진, 예산 같은 충남 대부분 지역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비 피해는 천안과 아산, 당진 지역을 중심으로 속출하고 있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신방동 홈플러스 앞 지하차도가 물에 잠기면서 차량들이 꼼짝 못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천안톨게이트 부근 지하차도가 침수돼 차량들이 우회해서 통행하고 있다.

    성정지하차도와 업성수변도로, 용곡동 천변도로는 전면 통제됐다.

    유량동지하차도. 사진=채원상 기자.
    유량동지하차도. 사진=채원상 기자.

    청수, 청당, 쌍용지하차도와 남산지하도, 신방동 하상도로는 빗물이 들어차 통행이 금지됐다.

    신방동 주민센터 앞 지하도와 성환읍 복모리 하수처리장 지하도 역시 침수되면서 통행이 금지됐다. KTX 천안아산역에 주차된 차량 역시 물에 잠기고 있는 모습이다.

    천안 다가동 일봉산 해피트리 아파트. 사진=독자 제공
    천안 다가동 일봉산 해피트리 아파트. 사진=독자 제공

    아산 남산터널은 나무가 쓰러져 도로가 통제됐다. 현재 복구작업 중이다.

    곡교천 충무교는 오후 1시 30분을 기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사진=채원상 기자.
    사진=채원상 기자.

    당진에서는 신평면과 우강면을 중심으로 30여 건의 침수피해가 접수됐다.

    우강면에서는 한 주택이 침수돼 주민 1명이 인근 마을회관으로 긴급 대피했다.

    수청동 당진터미널 앞 도로도 침수돼 통행 차량이 물에 잠겼다.

    순성면 갈산리에서는 도로변 나무가 쓰러졌다.

    하이마트 당진점 앞 도로에서는 싱크홀이 발생하기도 했다.

    예산군 무한천 예산대교에도 오후 2시를 기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다.

    예산문화원부터 쌍송약국 사이 도로는 침수돼 차량통행이 금지됐다.

    집중호우는 5일까지 이어질 전망이어서 피해 확산이 우려된다.

    KTX천안아산역: 독자 제공
    KTX천안아산역: 독자 제공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