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당색은 ‘빨강-파랑-노랑’…”보수-중도-진보를 버무린 잡탕”
    국민의힘 당색은 ‘빨강-파랑-노랑’…”보수-중도-진보를 버무린 잡탕”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0.09.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이 결정한 '발깡-노랑-파랑'의 당 색깔. 그러나 한 브랜드 전문가는 “창의성과는 아주 거리가 먼 1차원적인 수준에서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세 가지 색깔이 모두 현재 원내 야당의 색깔을 그대로 복사해 붙인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이 결정한 '발깡-노랑-파랑'의 당 색깔. 그러나 한 브랜드 전문가는 “창의성과는 아주 거리가 먼 1차원적인 수준에서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세 가지 색깔이 모두 현재 원내 야당의 색깔을 그대로 복사해 붙인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사진=국민의힘 제공/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국민의힘이 사용하게 될 당색이 결정됐다. ‘빨강-파랑-노랑’이다. 당 로고는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정신을 바탕으로 만들었다고 한다.

    국민의힘 김수민 홍보본부장은 14일 “당의 외연 확장을 하고, 탈이념 정당을 지향하면서 확장된 개념으로 다양한 색깔을 사용해보는 게 어떠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빨강·파랑·노랑을 혼용해 당 색으로 사용하는 안을 이날 오전 비상대책위원회와 의원들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빨강'은 국민의힘 전신인 자유한국당, '파랑'은 엄밀하게는 청록계열의 '민트'에 가까운 색깔이어서 사실상 국민의당 전신인 바른미래당을 의미하고, 나머지 노랑은 정의당을 상징하는 것으로 유추해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중심으로 한 더불어민주당 세력과 대척점에 있는 이른바 ‘반문재인 세력’의 통합을 지향하는 것으로 풀이 가능하다.

    김 홍보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정치권에서 색 사용이 내 편, 네 편 피아식별 용도로 사용돼 온 것이 사실”이라며 “대립과 분열로 이용되는 기존 색 사용을 자제하면서 다양성과, 포용하고 연대하는 정치로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빨강·파랑·노랑을 혼용하면서 보수·중도·진보를 함께 아우르는 다양성을 지닌 정당, 사고의 확장성을 지닌 정당을 지향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색깔을 고민 없이 너무 편하게 선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 브랜드 전문가는 “솔직히 말하자면, 창의성과는 아주 거리가 먼 1차원적인 수준에서 결정된 것으로 보인다”며 “세 가지 색깔이 모두 현재 원내 야당의 색깔을 그대로 복사해 붙인 것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색깔의 분포 상으로도 그렇지만, 중도계열인 국민의당과 진보계열의 정의당을 끌어들이고 버무려 구색을 갖추고 보자는 의도로 보인다”며 “최근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는 정의당 색깔을 포함시킨 것이 눈에 띄는데, 역시 못 말리는 잡탕”이라고 꼬집었다.

    어느새 진보계열의 정의당이 국민의힘의 통합대상으로까지 올라 있어 놀랍기만 하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