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 통합’ 제안자 허태정 대전시장의 통합 구상은?
‘대전-세종 통합’ 제안자 허태정 대전시장의 통합 구상은?
“철도 등 교통망 공유, 경제공동체 구축, 행정통합… 충청권 메가시티와 연계”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1.13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세종 통합 구상을 밝히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13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전-세종 통합 구상을 밝히고 있는 허태정 대전시장.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지난해 ‘대전-세종 통합’을 전격 제안했던 허태정 대전시장의 통합 구상은 뭘까.

교통 인프라 공유와 경제공동체 구축, 이를 기반으로 한 조직(행정) 통합으로 정리된다. 궁극적으로 충청권 메가시티와 연결 짓겠다는 복안이다.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시민들의 공감’을 꼽았다.

13일 신년 기자회견에서도 이 같은 구상을 드러냈다.

허 시장은 이날 대전-세종 통합과 관련한 질문에 “교통 인프라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에 걸친 협력을 강화해 경제공동체를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대전 도시철도 등 철도망 공유에 이어 2단계로 자유경제구역을 조성해 공동사업을 추진하는 등 경제적 협력을 제안했다는 것.

교통 인프라 공유는 대전 도시철도가 중심이다.

허 시장은 “세종시가 건설방식과 규모는 세종시가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며 “세종이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면 관련 부처와 적극 협의해 국가사업으로 편성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통 인프라 공유는 경제활동의 변화를 이끌고, 자연스러운 경제공동체 구축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판단이다.

경제공동체 구축을 앞당길 수 있는 방안으로, 허 시장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중심으로 한 경제자유구역 조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해 유성 둔곡지역 과학벨트 인근 대동·금탄지역 63만평에 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방안도 밝혔다.

세종과 인접한 지역에서 해외기업과 자본 유치 등 공동사업을 추진, 경제공동체를 구축하고 이를 혁신성장의 거점으로 만들자는 취지로 읽힌다.

허 시장은 “경제 통합은 서로의 필요충분조건이 맞아, 이익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설명하고, “이를 뒷받침할 실질적이고 능동적인 행정력을 발휘하기 위해서는 조직을 통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조직 통합은 행정수도 완성과 궤를 함께 한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또 하나의 경제 통합 수단은 온통대전 등 지역화폐다.

허 시장은 “양 도시 간 일체감 강화를 위해 대전과 세종지역 화폐를 공유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며 “각자 사용하면서 상호 통용될 수 있다면, 일체감과 편의성이 높아진다. 이런 사업들을 추진하다보면 통합에 대한 시민들의 공감이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도 “모든 과정은 양 지자체 간 협의와 시민들의 동의를 전제로 한다”고 강조했다.

허 시장은 또 이 같은 통합 구상은 나아가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과 연계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지난해 충청권 4개 시·도지사가 만나 메가시티 구축에 협력키로 합의했다”며 “이미 혁신도시 지정과 행정수도 완성 대전-보령 고속도로 등 교통망 확충 등에 공동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과는 아직 통합 이야기를 하지 않고 있지만, 원래 하나에서 출발한 만큼 동질감을 더 높을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