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도의회 인사청문회 확대 잠정 합의
충남도-도의회 인사청문회 확대 잠정 합의
문화재단, 사회서비스원, 여성정책개발원 포함...7개→10개 기관으로 확대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1.19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자료사진=본사DB/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의회가 도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청문 대상기관 확대를 제안한 가운데 도 집행부가 이를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결론부터 말하면 인사청문회(이하 청문회) 대상이 기존 7개 기관에서 10개 기관으로 3개 더 늘어날 전망인 것.

도의회에 따르면 인사청문회를 확대 도입하기로 집행부와 합의한 공공기관은 ▲충남문화재단 ▲충남사회서비스원 ▲충남여성정책개발원 이렇게 3개 기관이다.

도의회는 이 같은 내용을 도 집행부에 제안했고, 별다른 이견 없이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양 기관은 다음 달 4일 인사청문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특히 올 7월 기관장 임기가 만료되는 충남문화재단과 2년 뒤 임기가 종료되는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이 포함됐다는 점이 눈에 띈다.

그동안 두 기관의 경우 캠프 출신 인사의 내정으로 노조와의 갈등이 적잖았다.

충남여성정책개발원의 경우 지난해 7월 발표된 15개 공공기관 대상 경영 실적·기관장 성과에서 최하위(마 등급) 평가를 받기도 했다.

인사청문회 도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지속해서 제기된 이유다. 도의회는 인사청문회 도입을 통해 경영 능력을 검증하고, 선거 공신들의 무리한 진입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해 왔다.

양 기관이 인사청문회 대상기관 확대를 잠정 합의함에 따라 도의회는 올해 6개 기관장 후보자에 대해 인사검증을 진행하게 될 전망이다.

이달 충남교통연수원 원장과 충남개발공사 사장에 이어, 7월 충남문화재단 대표이사, 8~10월에는 충남연구원 원장과 서산의료원·천안의료원 원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한다.

다만 인사청문회 제도 자체가 법제화되지 않아 도덕성 검증과 자료제출 요구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는 만큼 대상기관이 늘더라도 의례적 절차에 그칠 거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명선 의장(민주, 당진2)은 <굿모닝충청>과의 통화에서 “도의회 입장을 충분히 고려해 준 양승조 지사 덕분”이라고 공을 돌린 뒤 “철저한 인사검증을 통해 투명사회·공정사회를 갈망하는 도민의 열망에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양 기관은 지난 2018년 9월 협약을 맺고 충남개발공사와 충남연구원, 충남교통연수원, 도내 4개 의료원 등 7개 공공기관장을 대상으로 임명 전 청문회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도의회는 지금까지 5개 기관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