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1.20 토 00:32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정치
    美 수사당국, 유력 언론 사주가 이명박 전 대통령과 삼성 메신저 역할 “의심”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미국 금융정보분석원(FinCEN: The Financial Crimes Enforcement Network)이 이명박 전 대통령측과 관련된 수상한 돈의 흐름을 파악, 관련 계좌를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중앙일보 홍석현 전 회장 이름의 계좌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FinCEN(핀센)은 우리나라의 금융정보분석국(FIU)처럼 자금세탁과 관련된 비정상적인 돈 거래를 조사하는 곳으로, 최근 실 소유주 논란이 되고 있는 다스의 미국 앨라버마 소재 현지 법인계좌에서 수백억원 상당의 자금거래가 있었던 정황을 파악했다고 <시사인> 주진우 기자가 14일 밝혔다.

    주 기자는 이날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이 전 대통령측과 수상한 거래가 있었던 계좌 몇 개 중 하나가 홍 전 회장의 계좌였다”며 “홍 전 회장이 이 전 대통령과의 거래에서 삼성의 메신저 역할을 한 것으로, 미국 수사 당국자들이 의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 기자는 특히 “홍 전 회장측은 외국에는 계좌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부인하고 있다”며 “그래서 ‘제가 계좌를 봤는데요”라고 재차 물었더니, 그 다음부터는 얘기를 안 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 기자는 또 미국 수사 당국자들의 전언을 인용, “미국측이 이에 대해 한국 수사 당국에 관련 사실을 물어보았으나 그들은 ‘전혀 건드릴 수 없다’는 입장만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 수사 당국의 협조요청에 한국측에서 ‘건드릴 수 없다’는 입장을 확인해준 시점은 박근혜 정부 때였다 ”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명박 대통령 시절 청와대와 홍 전 회장 사이의 토지거래 사실과 관련, “홍 전 회장이 경매를 통해 청와대 뒤편 땅을 낙찰 받았으나 군사보호 구역이라 개발이 어려워 청와대 소유의 다른 땅과 건물로 바꾸어 거래가 이루어졌다”며 “그 거래로 홍 전 회장은 적어도 앉은 자리에서 50억~60억원의 이득을 봤다”고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시에는 특혜 의혹에도 이 전 대통령과 홍 전 회장 모두 워낙 힘이 막강해 유야무야 넘어갔다”며 “홍 전 회장 사람들이 청와대에 가기도 하고 몇 가지 일을 같이 한 것으로 보는데, 미국 수사 당국자들은 이보다 더 큰 거래가 삼성과 이 전 대통령 사이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홍 전 회장 측은 “현재 해외 계좌가 없고,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달라 언론중재위 제소를 준비 중이다. 그 결과에 따라 법적 대응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정문영 기자  polo876@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문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촛불 2017-12-26 10:49:49

      검찰은 적폐청산을 명분으로 내세워,
      국가정보원과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 의혹,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등을 전방위적으로 파헤쳐왔다.
      “수사 끝은 MB일것”이라는 말이 처음부터 파다했다.
      수사가 흐지부지하자, 수사종결된 다스 bbk로 달려들었다.
      문재인대통령 지지세력인 민변과 참여연대가
      형사고발 총대를 멘 모양새다.
      ‘청부수사’라는 뒷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언제까지 이정권은 정치보복만을 할것인가???   삭제

      • 대한민국 2017-11-15 00:29:22

        공영방송에서도 보도 안 하는 걸 여기서 해주네
        대박!!!!!!!!   삭제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