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원성동 고추전·충무로, 상습침수지역 해소된다
천안 원성동 고추전·충무로, 상습침수지역 해소된다
천안시, 환경부 공모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으로 선정돼 국비 138억 확보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7.12.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국지성 호우로 원성천이 범람해 일대 도로가 물에 잠겨 있다.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천안시가 상습침수지역인 원성동 고추전과 충무로 일원이 환경부 ‘하수도정비 중점관리 지역’으로 선정됐다고 5일 밝혔다.

이 지역은 원성천과 삼룡천이 합류되는 저지대로 비만 오면 하천수위가 상승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었던 지역이다.

특히, 올 7월과 8월 시간당 강우량 70mm에 육박하는 국지성 호우가 내렸을 때 가옥과 상가가 침수 피해를 많이 입었다.

시는 환경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277억원 중 국비 138억원을 확보했다.

내년부터 행정절차를 진행해 기존 삼룡·원성 배수분구 1.75㎢ 노후 하수시설에 개정된 시설기준을 적용한다.

관경과 시설 확장, 우수저류시설 설치, 배수펌프장 증설과 신설을 2021년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고추전과 충무로 일원 주변지역에 대해 침수원인을 철저히 분석하고 공청회를 열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