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5.28 월 10:0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사회 포토뉴스
    [포토] 눈 속에 담긴 '봄'

    산딸나무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봄이 오는가 싶더니 매서운 바람과 눈을 뿌리며 겨울이 뒷걸음 쳤다.

    서해안 대설주의보로 몸을 움츠리게 만들었다.

    그렇게 겨울과 봄은 줄다리기를 하며 실랑이하고 있다.

    다행이 낮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선 13일, 천안 아름다운정원 화수목에도 생명이 움트기 시작했다.

    추위를 잘 견뎌낸 대가로 산딸나무 어린순이 한 뼘 더 자랐다.

    철쭉

    따스한 햇볕에 수선화와 장미꽃이 설경을 벗 삼아 몸을 드러냈다.

    땅과 나무에서 봄기운이 서서히 움트고 있다.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반가운 봄꽃이 피었다.

    차가운 눈을 품은 채 복수초가 빼꼼히 얼굴을 내밀었다.

    납매-천리포수목원 제공

    납매가 달콤한 향기를 내뿜고 있다.

    풍년화-천리포수목원 제공

    접혀진 꽃잎을 시나브로 펼치는 풍년화에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봄’이라는 계절에 묻어가기엔 찰나의 지금 이 순간이 너무 아쉽다.

    채원상 기자  wschae1022@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채원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