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눈 속에 담긴 '봄'
[포토] 눈 속에 담긴 '봄'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8.02.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딸나무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봄이 오는가 싶더니 매서운 바람과 눈을 뿌리며 겨울이 뒷걸음 쳤다.

서해안 대설주의보로 몸을 움츠리게 만들었다.

그렇게 겨울과 봄은 줄다리기를 하며 실랑이하고 있다.

다행이 낮 기온이 영상으로 올라선 13일, 천안 아름다운정원 화수목에도 생명이 움트기 시작했다.

추위를 잘 견뎌낸 대가로 산딸나무 어린순이 한 뼘 더 자랐다.

철쭉

따스한 햇볕에 수선화와 장미꽃이 설경을 벗 삼아 몸을 드러냈다.

땅과 나무에서 봄기운이 서서히 움트고 있다.

충남 태안 천리포수목원에 반가운 봄꽃이 피었다.

차가운 눈을 품은 채 복수초가 빼꼼히 얼굴을 내밀었다.

납매-천리포수목원 제공

납매가 달콤한 향기를 내뿜고 있다.

풍년화-천리포수목원 제공

접혀진 꽃잎을 시나브로 펼치는 풍년화에 눈이 소복이 쌓여 있다.

‘봄’이라는 계절에 묻어가기엔 찰나의 지금 이 순간이 너무 아쉽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