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기왕, '보수 텃밭' 청양서 "이인제는 과거"
복기왕, '보수 텃밭' 청양서 "이인제는 과거"
5일 더불어민주당 출마자·당원과 간담회…세종시 발언에 "이런 분이 도지사를"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8.04.05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보수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청양에서 자유한국당 도지사 전략공천 예정자인 이인제 고문(전 국회의원)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캠프 제공)

[굿모닝충청 청양=김갑수 기자] 복기왕 더불어민주당 충남도지사 예비후보가 '보수의 텃밭'이라 할 수 있는 청양에서 자유한국당 도지사 전략공천 예정자인 이인제 고문(전 국회의원)을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복 예비후보는 5일 지방선거 출마자 및 당원과의 간담회에서 “저는 미래이고 이인제 전 의원은 과거”라며 “도지사 선거에서 복기왕 포스터와 이인제 포스터가 나란히 걸려 있으면 유권자는 과거가 아닌 미래를 선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의원과) 앞으로 갈수록 더 격차가 벌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 전 의원은 출마하면서 도지사에 뜻을 두고 있지 않았다. 보수우파의 부활을 위해 나왔다고 한다. 이는 시대착오적 생각”이라며 “도지사는 충남과 대한민국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복 예비후보는 특히 전날 이 전 의원의 세종시 발언과 관련 “행정수도는 세종으로 가야 한다”며 “자신의 표가 떨어질 수 있음에도 박원순 서울시장은 행정수도 이전을 찬성한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도지사로 나오겠다는 이 전 의원이 행정수도 반대에 이어 세종시가 잘못됐다고 얘기하고 있다”며 “이런 이야기를 하는 분이 도지사로 나왔다. 매우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