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D. 2018.7.22 일 22:33

    굿모닝충청

    상단여백
    HOME 뉴스플러스 경제
    코레일, 철도기술 해외연수 “철도도 한류 열풍”지난 9일과 10일 베트남, 이집트 철도관계자 연수 수료식 진행

    (사진제공=코레일) 코레일은 9일 오후 대전사옥 회의실에서 오영식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베트남철도 차량분야 전문가 과정’ 연수 수료식을 개최했다.

    [굿모닝충청 남현우 기자] 코레일이 지난 9일 대전사옥에서 ‘베트남철도 차량분야 전문가 과정’과 10일 서울사옥에서 ‘이집트 철도운영 역량강화 과정’ 수료식을 가졌다.

    베트남 연수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의 ‘베트남 교통분야 개발컨설팅(DEEP)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6월 13일부터 4주간 베트남 철도국과 철도공사 등 6개 기관 차량전문가 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연수에서 참가자들은 한국철도 노하우와 철도정책, 인재양성, 안전 및 사고 사례분석 등 철도 전문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강의와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 철도교통관제센터, 차량 제작업체 등 현장 견학을 통해 실제 철도차량 분야에 대한 체험을 했다.

    특히 박진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정책소통국장의 ‘균형발전과 철도’라는 주제의 특강이 진행돼 연수생들이 철도를 활용한 베트남 균형발전에 관심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코레일은 전했다.

    (사진제공=코레일) 코레일은 10일 오전 서울사옥 회의실에서 오영식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이집트 철도운영 역량강화 과정’ 연수 수료식을 개최했다.

    이집트 연수는 지난 2일부터 9일간 이집트 교통부 및 철도청 공무원 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KOICA(한국국제협력단)와 3년간 진행하는 장기 프로젝트다.

    이집트 연수의 경우 특별히 이집트 철도청에서 요청한 ‘철도 안전시스템’에 집중해 진행됐으며, 이와 함께 첨단 유지보수, 물류시스템 운영노하우 강의와 철도시설물 및 문화체험 등이 포함됐다.

    두 차례 연수에서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한국철도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역량을 갖고 있다”며 “해외철도 연수과정의 내실 있는 운영과 확대를 통해 국가 간 상호 이해 증진과 함께 한국철도가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기회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코레일은 올해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국가를 대상으로 총 10개 과정 연수를 진행한다.

    코레일은 현재 말레이시아 전철화사업 참여 제안 등 해외사업 발굴에도 기여하고 있으며, 각국의 철도 전문가와 코레일 직원과의 업무 공유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또 탄자니아 중앙선 철도건설 감리사업과 더불어 지난 5월과 오는 9월 두 차례 진행하는 튀니지 철도청 ‘전동차 유지 보수’ 연수를 통해 아프리카 철도와의 실질적인 협력 또한 강화하고 있다.

    남현우 기자  gusdn@goodmorningcc.com

    <저작권자 © 굿모닝충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