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대전극장 공연장, 전문 음악창작 공간 재탄생
옛 대전극장 공연장, 전문 음악창작 공간 재탄생
대전시, 문체부 ‘음악창작소’ 조성 사업 선정… 20억 투입 창작·공연 등 지원
  • 황해동 기자
  • 승인 2021.03.24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사진=대전시 제공/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굿모닝충청 황해동 기자] 옛 대전극장 자리에 위치한 공연장이 지역 음악인들의 창작을 돕고 인재를 발굴하는 ‘음악창작소’로 새롭게 태어난다.

대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2021 지역기반 음악창작소 조성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음악창작소’는 음악 창작 기회를 제공하고, 음반 제작·유통이 가능한 산업생태계 환경을 조성하는 문화 지원의 일환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이를 위해 시는 총 20억 원(국비 10억 원, 지방비 10억 원)을 투입해 녹음실과 연습실, 공연장을 만들고 레코딩·믹싱 장비를 도입해 내년 초 개관할 예정이다.

위치는 중구 대흥동 옛 대전극장 자리에 위치한 ‘믹스페이스’ 공연장의 지하 2층과 3층이다. 총 700평 규모.

지하 2층은 300평 규모의 음악창작 전용 공간으로 리모델링하고, 지하 3층의 400평 규모(500석) 공연장은 그대로 사용한다.

손철웅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음악창작소가 지역 음악인들의 창작 활동을 돕고, 창작물이 음반으로 제작·유통되는 과정에 필요한 기반시설을 제공함으로써 지역 음악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