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26일부터 ‘50인상 집회 금지’
세종시, 26일부터 ‘50인상 집회 금지’
  • 신상두 기자
  • 승인 2021.04.25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1일 확진자 700명대 진입

정부청사 인근 전국단위 시위 잦아

지역사회 유입·확산 예방 차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26일부터 ‘50인 이상 집회·시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26일부터 ‘50인 이상 집회·시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굿모닝충청=세종 신상두 기자]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26일부터 ‘50인 이상 집회·시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동한다.

이번 조치는 하루 국내 확진자가 700명대에 진입하는 등 위기가 높아짐에 따라 이뤄졌다.

또, 정부세종청사 인근에서 전국단위 시위가 자주 열려, 지역사회 유입·확산 위험이 높다는 판단도 작용했다.

50인 이상 집회·시위 집합금지 행정명령 적용 기간은 26일 자정부터 별도 해제시까지며, 대상은 세종시 전 지역에서 개최되는 옥외 집회·시위다.

이번 조치로 관내에서 50인 이상 참여하는 집회·시위는 전면 금지되며, 50인 이내로 개최 할 경우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행정명령을 위반한 경우,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 등을 대상으로 벌금을 부과하는 한편,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야기한 경우에는 구상권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세종시 관계자는 “전국단위 집회·행사는 참가자들이 전국에서 모이는 만큼 지역사회로의 감염전파 우려가 상존해 행정명령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