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현장평가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현장평가
지난달 29일 천안 한국자동차연구원서 실시...선정 여부 이달 중 발표
  • 이종현 기자
  • 승인 2021.05.02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대전‧세종시와 공동으로 공모를 신청한 교육부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현장평가가 지난달 29일 천안시 소재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열렸다. (자료사진=충남도청 전경/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대전‧세종시와 공동으로 공모를 신청한 교육부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현장평가가 지난달 29일 천안시 소재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열렸다. (자료사진=충남도청 전경/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이종현 기자] 충남도가 대전‧세종시와 공동으로 공모를 신청한 교육부 ‘2021년 지자체-대학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의 현장평가가 지난달 29일 천안시 소재 한국자동차연구원에서 진행됐다.

2일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지자체와 대학, 기업, 연구소 등 혁신기관들이 협력체계인 ‘지역혁신 플랫폼’을 구축, 우수 인재를 양성하고 지역에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것이 목표다.

교육부는 올해 광역자치단체의 연합인 복수형 플랫폼 1개를 선정할 계획이다.

국비 포함 연간 686억 원 규모로, 최종 결과는 이달 중 나올 예정이다.

도와 대전‧세종시는 ‘대전‧세종‧충남 지역혁신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공모를 신청했다.

이 플랫폼의 목표는 충남의 모빌리티 소재‧부품‧장비 제조기반과 대전의 모빌리티 정보통신 분야 기술개발 역량, 세종의 자율주행 실증 서비스를 융합해 친환경 자동차에 인간의 감성을 접목한 자율주행 서비스 기능을 갖춘 미래형 모빌리티 산업을 육성하는 것이다.

24개 대학은 기업체, 전문 연구소와 공동으로 지자체가 운영하는 DSC(대전‧세종‧충남) 공유대학을 설립하고 세종시와 충남 내포신도시에 공동 캠퍼스를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미래 모빌리티 관련 학과로 학사구조를 개편하고, 교육과정을 개선해 산업체 수요에 맞춘 고급연구개발 인재와 산업현장 전문인재 및 실무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연간 7000명의 모빌리티 분야 지역인재가 양성될 것이라는 게 협업위의 설명이다.

사업을 준비한 김학민 총괄운영센터장은 “대한민국의 새로운 희망이 될 이 사업이 공모에 선정될 수 있도록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