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이벤트 포스터, ‘남성 혐오’논란
GS25 이벤트 포스터, ‘남성 혐오’논란
누리꾼 "불매하기도 쉬운 기업이 '이미지 관리' 하나를 제대로 못하네"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1.05.03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GS가 게시한 남성 혐오 논란이 된 포스터. 사진=GS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지난 1일 GS가 게시한 남성 혐오 논란이 된 포스터. 사진=GS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굿모닝충청 박종혁 기자] 편의점 GS25의 이벤트 포스터가 ‘남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GS25는 지난 1일 ‘캠핑 가자!’ 이벤트를 개최하며 SNS 계정에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포스터에서 남성 혐오 논란이 생긴 부분은 ▲손의 모양 ▲손 옆의 소시지 ▲포스터 문구 등이다.

누리꾼들은 포스터에 사용된 손 모양 그림이 온라인 커뮤니티 ‘메갈리아’에서 한국 남성 성기를 비하할 때 쓰는 손 모양이라고 지적했다.

남성기를 연상시키는 손 모양 그림 옆에는 소시지가 그려져 있어 논란은 더욱 커졌다.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라는 문구의 각 단어 마지막 알파벳을 거꾸로 읽으면 남성 혐오자를 뜻하는 ‘메갈’(megal)이 된다.

지난 2일 GS25 공식 SNS에 올라온 사과문. 사진=GS25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지난 2일 GS25 공식 SNS에 올라온 사과문. 사진=GS25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GS25는 네티즌의 항의가 거세지며 불매운동으로 번지자 손 모양과 소시지 그림을 제거했다.

GS는 1차 수정본 하단에 초승달 마크가 추가됐으며 ‘Emotional Camping Must-have Item’ 문구가 삭제되지 않았다.

GS25는 초승달 마크와 문구를 삭제한 2차 수정본을 공개했지만, 누리꾼들의 항의가 잦아들지 않자 지난 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과문을 올리고 포스터를 삭제했다.

GS25는 사과문에서 "이러한 사안에 대해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여 앞으로 논란이 될 만한 내용에 대해 철저히 모니터링하여 더욱 세심한 검토와 주의를 기울이겠다"라며 "이번 GS25 5월 이벤트 디자인으로 불편을 겪으신 고객님들께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라고 말했다.

불매 포스터. 사진=블라인드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불매 포스터. 사진=블라인드 갈무리/굿모닝충청=박종혁 기자

이 사건으로 불매 포스터도 등장했다.

이와 관련해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의 Sn** 씨는 “GS를 대체할 수 있는 기업이 아주 많다”며 “불매하기도 쉬운 기업이 ‘이미지 관리’하나를 제대로 못 하네”라고 말했다.

이어 미** 씨는 “GS는 이번 일으로 남성 혐오 기업 이미지가 오래 갈 것 같다”며 “앞으로 주가가 얼마나 내려갈지 지켜보겠다” 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