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학교 ‘인사갑질’·‘부도덕성’ 논란 등 내분 심화
충남대학교 ‘인사갑질’·‘부도덕성’ 논란 등 내분 심화
A국장·B과장 핵심인물 꼽혀… 노조 “대학 및 구성원 위상 추락, 즉각 사퇴”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1.05.09 22:0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대학교 정문 전경=회사DB/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충남대학교 정문 전경=회사DB/굿모닝충청=김지현 기자

[굿모닝충청 김지현 기자] 충남대학교 구성원들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일부 간부 직원들을 향한 ‘인사갑질’·‘도덕성’ 논란 등이 불거졌고, 최근 현수막 투쟁으로 이어지면서 내분 조짐을 보이고 있는 것.

충남대학교 구성원들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남대학교지부(이하 노조) 등은 이 같은 내분으로 대학교 구성원들의 위상이 추락하고 노사관계가 파탄 위기에 처해 있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특히 노조 측은 A국장과 B과장을 논란의 핵심 인물로 꼽고, 이들의 교체를 요구하고 나서, 사태가 격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실제 노조 측은 지난 3월 충남대 소속 대전시 파견근무자가 의전 실수 책임을 지고 학교로 복귀한 사건과 관련해 명백한 ‘인사갑질’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A국장이 복귀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도 없이 직원을 교체하고, 복귀한 직원을 단과대학으로 보내는 좌천성 인사 조치를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학 측은 “대전시로부터 적임자를 요청하는 공문이 왔기 때문에 검토 및 교체를 진행한 것뿐이다”라며 “당시에는 세부내용을 알 수 없어 사실관계를 확인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직원들의 근무성적평정 관련한 A국장의 갑질 주장도 나오고 있다.

지난해 10월 대학과 직원협의회장 및 인사담당신청자 12명과 근평 상담 자리에서 조합원의 호소를 묵살하고 책임을 회피했다는 주장이다.

이날 상담은 모 직원의 근평이 16단계 수직 상승한 것에 대한 의문을 토로하는 자리였다.

A국장은 “특정 개인의 (근평 상승에 대한) 근거는 얘기 못 한다”며, 자신은 인사업무만 수행할 뿐 최종결재자는 전임 총장인 만큼 그와 직접 문제를 해결하라는 식의 답변만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 과정에서 A국장은 “부당하다고 생각하면 전임 총장을 찾아가서 왜 부당한 짓을 했느냐 얘기를 하든지…”라는 식의 책임 회피성 발언을 했다는 게 노조 측의 주장이다.

B과장에 대해서는 ‘부도덕성’을 이유로 지난달 초 교체를 요청했다.

지난 2월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와 사문서위조 교사 등의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것과 관련해 대학의 ‘행동강령책임관’과 교내 감사업무 수행에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B과장은 교육부 근무 시절인 2017년, 2018년용 초등 6학년 1학기 사회 교과서 속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바꾸는 등 213곳을 수정하는 과정에서 하급 직원에게 편찬위원회 협의록에 편찬위원장 도장을 임의로 찍게 시킨 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하지만 대학 측은 지난달 22일 공문을 통해 교체 거부 의사를 전달했다.

B과장의 비위행위는 충남대 근무 전 일어난 일이고 1심에서 유죄판결을 선고받았다는 사실만으로 비위 사실을 인정할 수 없으며, 징계 절차 또한 유보된 상태라는 이유에서다.

대학 측 관계자는 “1심 판결로 죄가 있다고 단언할 수 없으며, 현재 2심이 진행 중이다. 교육부 징계위원회에서 어떠한 처분도 내려오지 않았다”라고 했다.

일련의 내분 사태와 관련 노조 측은 “개인의 이득을 위한 일부 직원들의 방종으로 노사 불평등에 직면한 상황을 규탄한다”며 “노사관계 파탄, 인사갑질, 대학 및 구성원의 위상 추락을 야기한 주동자들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지부장 2021-05-10 10:13:22
이거 말고도 엄청 많은데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