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열며] 송영길 대표 '답' 가지고 와야
[노트북을 열며] 송영길 대표 '답' 가지고 와야
15일 민주당 예산정책협의회서 충남민항, 공공기관 이전 등 해법 제시하길
  • 김갑수 기자
  • 승인 2021.07.11 17: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제부턴가 정부여당이 자꾸만 충청민심을 외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아예 신경조차 쓰지 않고 있다는 판단 쪽으로 점점 굳어지고 있다. (자료사진 합성: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충남도청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언제부턴가 정부여당이 자꾸만 충청민심을 외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아예 신경조차 쓰지 않고 있다는 판단 쪽으로 점점 굳어지고 있다. (자료사진 합성: 송영길 민주당 대표와 충남도청사/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김갑수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도대체 무슨 낯으로 다음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표 달라고 할건지 모르겠다.”

요즘 가장 많이 떠오르는, 동시에 자주 듣는 얘기 중 하나다. 언제부턴가 정부여당이 자꾸만 충청민심을 외면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아예 신경조차 쓰지 않고 있다는 판단 쪽으로 점점 굳어지고 있다.

웬만해선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충청인들 사이에서 이런 얘기가 나돌고 있다는 것 자체가 상황의 심각성을 방증해주는 대목이라 하겠다.

충청민심에 기름을 끼얹은 것은 지난 2월 통과된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이다.

국토교통부 추산 최대 28조6000억 원에 달하는 가덕도신공항은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까지 가능해지는 등 일사천리로 추진되고 있는 반면 509억 원이면 충분한 충남민항(서산민항)은 경제성까지 입증됐음에도 20여 년 째 지지부진한 상태라는 사실이 상대적 박탈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결정적인 계기가 됐다.

가덕도신공항 특별법 통과 충청민심에 기름 끼얹어

게다가 충남도와 서산시는 지방비를 들여 진입도로를 개설, 사업비를 460억 원 이하로 낮춰 비(非)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추진코자 하고 있지만 정부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왜 충남민항에만 유독 엄격한 잣대를 들이대는가?”(양승조 충남지사), “가덕도신공항 대비 고작 0.17%에 불과한 충남민항은 왜 안 되는지 의아하다. 정부가 충남도민의 목소리를 다시 한 번 들어봐야 한다”(맹정호 서산시장)는 외침에 귀 닫고 있지 않는 이상 이럴 순 없는 일이다.

“우리도 (부산처럼) 충남지사 보궐선거라도 치렀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도민의 울분 섞인 목소리가 그냥 나오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얘기다.

충남도와 서산시는 지방비를 들여 진입도로를 개설, 사업비를 460억 원 이하로 낮춰 비(非)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추진코자 하고 있지만 정부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서산시 제공)
충남도와 서산시는 지방비를 들여 진입도로를 개설, 사업비를 460억 원 이하로 낮춰 비(非)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 사업으로 추진코자 하고 있지만 정부는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니 기가 찰 노릇이다. (서산시 제공)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서산~울진)와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세종)로 대표되는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 파기 역시 울고 싶은 충청인의 뺨을 때린 격이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의 경우 문 대통령이 천안까지 와서 “대선공약집에 딱 넣었다”며 강력한 추진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충청산업문화철도 역시 상대적으로 낙후된 충남 남부권 균형발전을 위한 획기적인 사업이었다.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충청산업문화철도 대선공약 파기도 뺨 때린 격

두 사업 모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신규 사업’이 아닌 ‘추가 검토 사업’에 그치면서 실망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대선공약임에도 불구하고 책임 있는 정부여당 관계자 그 누구도 사과는커녕 양해를 구하는 발언조차 없다는 점이다.

그나마 민주당 이정문 국회의원(천안병)이 9일 내포신도시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충청권 상생발전포럼에서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 공약인데 저희로선 곤혹스럽다”고 밝힌 것이 전부다.

시장‧군수들의 경우 공약 추진이 미흡하거나 변경이 필요할 때는 별도의 위원회까지 열어 절차를 밟는 것과도 대조적이다. 이럴 거면 대선공약이 왜 필요한지 의문이다. 심하게 말하면 충남도민을 상대로 농간을 한 것과 다를 바 없다.

대선공약을 이행하지 않는 이유가 ‘경제성 부족’이라는 점도 선뜻 납득이 가질 않는다. 그렇게 따지면 앞으로 비수도권에 대한 SOC 공약은 하지 말아야 한다. 결국엔 공수표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절체절명의 명제는 도대체 어디로 사라졌다는 말인가?

또 다른 대선공약인 가로림만 해양정원 역시 불길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 발표가 자꾸만 지연되는 것이 단순히 코로나19 때문인지 의문이다.

충남 혁신도시에 대해서도 정부여당 차원의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100만 명 이상이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그야말로 충청인의 결기와 단합된 힘이 이끌어낸 성과물임에도 9개월째 간판만 내걸고 ‘개점휴업’ 상태인 것을 보면 속이 터질 지경이다. (충남도 제공)
충남 혁신도시에 대해서도 정부여당 차원의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100만 명 이상이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그야말로 충청인의 결기와 단합된 힘이 이끌어낸 성과물임에도 9개월째 간판만 내걸고 ‘개점휴업’ 상태인 것을 보면 속이 터질 지경이다. (충남도 제공)

15일 민주당-충남도 예산정책협의회…송영길 대표, 해법 제시해야

충남 혁신도시에 대해서도 정부여당 차원의 의지가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100만 명 이상이 서명운동에 참여하는 등 그야말로 충청인의 결기와 단합된 힘이 이끌어낸 성과물임에도 9개월째 간판만 내걸고 ‘개점휴업’ 상태인 것을 보면 속이 터질 지경이다.

대전시가 최초 제안한 ‘K-바이오 랩 허브’ 후보지가 인천으로 결정된 것도, 세종의사당 건설을 위한 국회법 개정이 지연되고 있는 것도 결과적으론 정부여당의 책임이 크다. 충남이 대전과 세종의 ‘큰 집’이기에 그에 따른 상실감을 느끼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이런 가운데 송영길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오는 15일 충남도를 방문, 예산정책협의회를 갖는다고 한다. “집권여당 차원에서 노력하겠다”는 등 원론적인 입장만 밝힐 거라면 차라리 오지 않는 편이 나을 수도 있다.

충남지역 현안에 대해 철저히 공부하고, 그에 따른 대책을 가지고 오라는 얘기다. 충남민항,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을 통한 충남 혁신도시 건설, 그리고 대선공약 파기에 대한 사과와 그에 따른 후속 대책 정도는 최소한 제시해야 한다.

취임 이후 처음으로 공식 방문하는 송 대표가 충남에 대한 진지한 고민과 함께, 그에 따른 해법을 제시해주길 바란다. 대선과 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았다. 이대로 가다가는 충청권에서 “표 달라”는 말을 꺼내기조차 힘든 상황이 올지도 모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ew2 2021-07-11 21:13:01
지금보다 10배 이상 금리 올려야 한다.금통위원은 법적 최고형으로 처벌 되어야 한다
정부와 민주당은 부동산 문제에는 자신들의 눈과 귀를 막아버렸다.
정부는 부동산 대책으로 부동산 가격이 올랐다?는 투기꾼 대변인 언론사들의 주장에 무릎 꿇었다.
정부의 대책이 경제에 충격을 주더라도,부동산을 잡겠다는 의지만 있었으면,부동산 시장은 벌써 하락 했겠지?
서민보다 경제를 먼저 생각한 탓에,강도가 낮은 대책으로 시장의 내성만 키워,시장의 기능을 상실하게,아니 미치게 했다.
서민의 행복은 경제와 비례하지 않고,상대적인 것이다.
사람이 먼저 라면서,경제를 먼저 생각한 이정부는 벼락거지들을 대대손손 짓 밟아 놓았다.
정부는 ,특히 오세훈 쇼와,송영길 규제 완화에 침묵 하므로써,부동산 가격 폭등에 일등 공신이다.
노무현 불로소득은 절대악이라 여기신 신념 때문에,자신의 지지율을 비롯한 모든것을 버리셨다.
노무현은 언론의 뭇매를 맞으면서도,자신의 신념을 굽히지 않으셨다.
이재명도 1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