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김건희 “한동훈한테 제보하려면, 내가 대신 전달해줄게”
《속보》 김건희 “한동훈한테 제보하려면, 내가 대신 전달해줄게”
  • 정문영 기자
  • 승인 2022.01.21 10:1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소리〉는 21일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음성파일 중 “제보할 거 있으면 나한테 주라. 내가 한동훈에게 전달하도록 하겠다
《〈서울의소리〉는 21일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음성파일 중 “제보할 거 있으면 나한테 주라내가 한동훈에게 전달하도록 하겠다"는 발언내용을 추가로 공개했다. 사진=유튜브 '서울의소리'/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굿모닝충청=서울 정문영 기자]  김건희 씨는 “한동훈 (검사장)하고 연락을 자주 하니, 제보할 것이 있으면 대신 전달해주겠다”고 말했다.

이는 21일 〈서울의소리〉가 ‘7시간 통화’ 음성파일 중 미공개분을 추가로 공개하면서 밝혀진 것으로, 윤석열 검찰의 ‘고발사주’를 연상케 하는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매체는 이날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가 전화통화 중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의 연락처를 묻자 김씨가 “왜 그러느냐”고 되물었고, “제보할 게 좀 있다”고 하자 “제보할 거 있으면 나한테 주라. 내가 한동훈에게 전달하도록 하겠다. (그러나) 절대 말 조심해야 한다”고 거듭 당부하는 발언을 공개했다.

“한 부원장에게 제보할 게 있다”는 이 기자의 말에 김씨가 대뜸 “내가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것이다. 가뜩이나 검언유착 의혹이 제기됐을 때 핵심인물로 거론됐던 한 부원장이 2020년 2월~4월 사이에 김씨 명의 휴대전화로 200여 차례 이상 통화와 문자메시지를 집중적으로 교환했던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필요가 있다.

특히 한 부원장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검찰총장이던 시절 최측근으로, 김씨가 검찰 고위직에게 단순한 친분 이상의 영향력을 행사해왔음을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마냥 흘려 넘길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화일보〉는 2020년 12월 7일 검언유착과 관련, 김씨-한 부원장과 〈채널A〉 이동재 기자-한 부원장 사이에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집중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은 사실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이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당시 한 부원장은 김씨와 9차례 전화통화했고, 332회에 걸쳐 카톡메시지를 주고 받은 내역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매체를 통해 공개된 김씨와 이 기자와의 통화내용을 그대로 옮긴다.

- (이 기자): 누나, 저기 동훈이 형 전화번호 모르나?
▶(김건희): 누구?
- (이 기자): 한동훈이 형 전화번호 몰라?
▶(김건희): 한동훈? 왜? 무슨 일 있어?
- (이 기자): 내가 지금 제보 좀 할 게 몇 개 있는데…
▶(김건희): 그럼 나한테 줘. 아니... 나한테 주는 게 아니라, 내가 번호를 줄 테니까 거기다 해. 내가 한동훈이한테 전달하라고 그럴게.
- (이 기자): 그래요?
▶(김건희): 어어, 그게 몰라야지…. 그… 동생 말 조심해야 돼. 어디 가서… 절대 조심해야 돼. 어 걔한테 줘, 그럼 걔가 거기로 전달하게.
- (이 기자): 그래요?
▶(김건희): 어어… 그게 낫지.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 '검언유착' 의혹의 스모킹건으로 여겨지는 자신의 핸드폰 비밀번호 공개를 한사코 거부하고 있어 더욱 의혹을 증폭시키고 있다. 사진=SNS/굿모닝충청 정문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경섭 2022-04-07 15:03:04
둘이 사귀냐?

김은정 2022-01-22 09:02:33
저리 여자가 힘있는 남편 하나 믿고 설쳐대기란… ㅉㅉ
윤석열 측근도 김건희 때문에 힘들었겠다
영부인 되면 ㅎㅎㅎ 최순실 뺨치겠네

일빈미 2022-01-22 03:39:26
나리 망할까 걱정스럽다
선거 잘합시다
이재명 화이팅

라면 2022-01-21 13:42:19
이중요한 뉴스가 언론에 이기사 하나만 떠요
응원합니다 기자님

이경덕 2022-01-21 12:34:17
여지껏 ᆢ 문재인의 정치를 탓하지않았다
나라가 이지경까지 만든건 ᆢ오롯히 ᆢ
문재인의 무능 무챡임 방관이닷
나라를 저지껑까지 만들다니 ᆢ

  • 굿모닝충청(일반주간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0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다 01283
  • 등록일 : 2012-07-01
  • 발행일 : 2012-07-01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창간일 : 2012년 7월 1일
  • 굿모닝충청(인터넷신문)
  • 대전광역시 서구 신갈마로 75-6 3층
  • 대표전화 : 042-389-0087
  • 팩스 : 042-389-00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광석
  • 법인명 : 굿모닝충청
  • 제호 : 굿모닝충청
  • 등록번호 : 대전 아00326
  • 등록일 : 2019-02-26
  • 발행인 : 송광석
  • 편집인 : 황해동
  • 굿모닝충청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굿모닝충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gmcc@goodmorningc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