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커버스토리 ④] 충남대 뒷산, 공주 마티고개… 라이딩하기 딱 좋은 날씨네
    [커버스토리 ④] 충남대 뒷산, 공주 마티고개… 라이딩하기 딱 좋은 날씨네
    초보자용 자전거 가이드 - 종류별 초보자 코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0.2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그란 바퀴가 대전의 가을바람을 가른다.
    기록적인 폭염을 뒤로 한 채 어느덧 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이 다가왔다.
    헬멧을 쓰고 자전거를 타는 ‘라이딩’ 족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계절이 가을이다.
    ‘나도 한 번 자전거로 탄탄한 허벅지를 만들까’라는 생각이 문뜩 떠오르지만 처음이 어렵다.
    자전거부터 무엇을 사야할지 모를 뿐만 아니라 가격표를 보며 좌절하기도 한다.
    또 인도는 사람을 칠까봐 무섭고 도로는 일명 ‘자라니’라는 눈총 때문에 가기가 꺼려진다.
    그래서 준비했다.
    초보자를 위한 자전거 정보.
    초보자 입장에서 얼마짜리 자전거를 사는 게 좋은지, 자전거 싸게 사는 방법은 없는지가 매우 중요한 사안이다.
    자전거를 사고 난 뒤 기타 장비는 뭐부터 사야할지, 또 어디서 라이딩을 즐겨야할 지도 망설이게 된다.
    굿모닝충청은 초보자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김형규 자전거여행가, 이규민 둔산MTB 실장, 여상욱 대전MTB 대표에게 자문을 구했다.
    김형규 자전거여행가는 지난 2009년 280랠리 완주를 시작으로 2011년 메리다컵 MTB마라톤 완주를 했고 대전에서 땅끝마을까지 1박 2일 라이딩을 하는 등 국내 여러 지역을 자전거로 다니고 있다.
    이규민 둔산MTB 실장은 동호회 경력을 기반으로 약 10년 째 해당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지역 MTB 1세대인 여상욱 대전MTB 대표는 선수 출신으로 산악크로스컨트리 등의 종목에 출전한 바 있다. [편집자 주]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자전거를 샀긴 샀는데…

    고작 집 앞 슈퍼에 가려고 자전거를 사지 않았을 터. 자전거로 선선한 가을바람을 즐기고 싶지만 선뜻 밖으로 나서려하니 두려움부터 앞선다.

    어디서 첫 페달을 밟아야할까?

    MTB, 충남대 뒷산에서 경력자와 ‘함께’

    울퉁불퉁 오프로드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MTB 자전거는 오르막과 내리막을 수없이 다녀하기 때문에 기초 체력을 갖추고 타는 게 중요하다. 초보자 입장에선 흙길인 오프로드 적응이 쉬지 않다.

    계족산‧보문산 임도 등에서 흙길 적응을 통해 체력을 다지는 것도 좋지만 일반도로에서 페달을 밟는 것도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대전은 3대 하천 자전거도로를 갖추고 있는데다 명소로 알려진 충북 옥천, 충남 공주와 가깝다. 초보자는 30~40㎞ 꾸준히 타면서 체력을 기르는 게 좋다.

    자 이제 MTB 매력을 즐기기 위해 산으로 가보자. 단 혼자는 말고.

    오프로드에다 산이기 때문에 길이 어디서 어디까지 이어져있는지 모른다. 때문에 경력자와 동행하면서 기술도 익히고 코스도 파악하는 게 좋다.

    각 코스의 길이는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 등산로인데다 한 코스를 여러 번 반복하거나 다른 코스와 거쳐 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래도 초보자가 타기 적절한 코스 길이는 10㎞내외라고.

    첫 행선지는 충남대 뒷산이 가장 무난하다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충남대 미대에서 시민천문대까지 가는 코스는 초보자임에도 15분에서 20분밖에 안 걸린다. 다운힐과 업힐이 적절히 섞여있어 MTB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다.

    또 충남대 도서관에서 본 대학 농대 쪽으로 내려가는 길도 입문자 코스로 거론된다. 이 코스는 임도와 완만한 등산로가 뒤섞여 있기 때문이다. 약 10분이면 주파가 가능하다. 

    조금 숙련이 됐다면 도솔산으로 가보자.

    동호인들 사이에선 도솔산은 크게 3개 코스로 나뉜다.

    이 중 도솔체육관에서 도솔산 정상으로 가는 길이 가장 무난하다는 평이다. 다운힐을 즐기기 위해 일부 동호인들은 자전거를 메고 내원사를 거쳐 도솔산 정상까지 올라간 뒤 도솔체육관으로 내려온다고 한다.

    이 길은 비교적 험하지 않다는 평가다. 통상적인 소요시간은 20분이다.

    MTB 라이딩은 등산객과 마주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안전에 더 주의를 기울여야한다.

    여상욱 대전 MTB 대표는 “평일에는 등산객이 많이 없지만 주말과 공휴일에는 등산객과 엉킬 수밖에 없다. 등산객을 피하려면 주말 이른 시간대가 가장 좋다”며 “만약 라이딩을 하다가 등산객이 보인다면 큰 소리로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 등산객들이 쳐다보지 않겠는가. 우리가 지나간다는 것을 미리 알리는 셈이다”며 “등산객을 지나칠 때는 속도를 꼭 낮춰야하며 지나갈 때는 감사하다는 인사를 잊지 말아야한다”고 조언했다. 

    자전거 도로에서 쌓은 실력, 공주 마티고개서 발휘하자

    도로코스는 대전의 자랑인 3대 하천 자전거 도로가 가장 무난하다.

    대부분 평지로 구성돼 있어 타기가 부담스럽지 않은데다 갑천 상류나 유등천 인근은 빼어난 경치를 자랑해 눈이 즐겁다.

    조금 자신감이 붙었다면 유성구 반석동에서 충남 공주 마티고개로 가는 길로 가보자.

    초보자는 편도 20㎞정도인 이 도로를 1시간 30분이면 탈 수 있다. 마티고개로 가는 도로는 비교적 자동차가 없어 큰 부담을 느끼지 않아도 된다.

    마티고개라는 명칭답게 경사가 있어 단조롭지 않게 라이딩을 즐길 수 있지만 힘에 부칠 수 있으니 페이스 조절이 필수다.

    이제는 보문산 코스로 가보자.

    오월드 뒤편에서 출발, 어남동, 산서초, 무수동을 거쳐 지푸재고개에서 업힐의 매력을 느낀다. 시원한 바람을 가르며 지푸재고개에서 내려와 인근지방도로를 타고 산내운전연습장으로 가는 코스다. 코스 길이는 30㎞, 편도 소요 시간은 3시간 이상이다.

    김형규 자전거여행가는 “보문산 코스는 자동차가 적지만 대형 레미콘 차량이 가끔 지나가기 때문에 주위가 필요하다”며 “또 초보자의 경우 중간에 포기할 수도 있어 체력 안배를 잘 하면서 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