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루뭉술’ 허태정 시장, 박용갑 구민회관 요구도 ‘즉답’ 피할까?
‘두루뭉술’ 허태정 시장, 박용갑 구민회관 요구도 ‘즉답’ 피할까?
대규모 공연장 건립 사업, 서대전공원 토지사용 협의 문제로 난항
중구 “관내 1000석 공연장 없어”-대전시 “광장 기능해야…규정상 구민회관 어려워”
6일 중구 토론회서 박 청장, 공식 건의할 듯…애매한 사업 두루뭉술 허 시장, 답변 관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1.04 13: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민선 7기 대전 중구의 핵심 공약인 구민회관(서대전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다.

사업이 계획된 서대전공원의 소유주인 대전시가 이곳에 구민회관을 짓기엔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는 것. 

이에 따라 조만간 열릴 자치구 순회 토론회에서 이 사업을 둘러싼 허태정 시장과 박용갑 중구청장 간 기싸움마저도 예상된다. 

대전시와 중구에 따르면 대전에서 유일하게 1000석 이상 공연장이 없는 중구는 민선 6기부터 서대전공원에서 구민회관 건립 사업을 추진했다. 

이 사업은 4년 내내 우여곡절에 시달렸다. 대전시와 토지주 간 소유권 이전 문제로 난항을 겪었기 때문이다. 

다행히 지난해 12월 법원의 화해조정 결정으로 토지 소유권이 시로 이전됐다. 

그러자 박용갑 청장은 올 6‧13 지방선거 기간 동안 “해당 사업 부지는 대전 땅이 됐다”며 “용도 변경을 통해 구민회관을 짓게 되면 중구 주민들뿐만 아니라 대전의 작은 문화예술 단체도 이곳에서 공연을 할 수 있다”며 추진 의지를 불태웠다.

이미 밑그림도 나온 상태다. 

건축비 120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지상 3층, 연면적 5000㎡, 1000석 규모의 대규모 공연장을 지어 그동안 타 자치구를 기웃거렸던 서러움을 해소하고자 한다.

사라진 걸림돌로 사업이 탄탄대로를 걸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실상은 그렇지 않다.

서대전공원이 광장 본연의 역할을 해야한다는 게 대전시 입장이다. 올 들어 두 차례 협의를 가진 중구가 대전시로부터 뚜렷한 답변을 얻어내지 못한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대전시 관계자는 “서대전공원은 도시계획시설로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 의한 광장”이라며 “광장 내에는 시민들을 위한 화장실, 휴게실 등 법적인 규정안에 설치할 수 있는 건물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민회관은 설치될 수 있는 건물이 아니다”며 “또 이곳에 건물을 지으려면 광장을 전면 해제하거나 일부 제척하는 등 여러 절차를 거쳐야한다”며 난색을 표했다. 

따라서 6일 낮 2시 30분 효문화마을관리원에서 예정된 자치구 순회 ‘누구나 토론회’에서 박용갑 구청장이 허태정 시장에게 구민회관 건립 사업을 요청할 것이라는 게 대체적인 의견이다.

앞서 열린 대덕구 누구나 토론회에서 박정현 구청장의 신탄진 평생학습센터 건립 요청에 허 시장이 두루뭉술한 대답을 내놓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민회관 건립 역시 이런 양상으로 흘러가는 게 아니냐는 시각이다. 

익명을 요구한 중구청 한 공무원은 “구민회관 건립은 중구 핵심 사업이다. 구청 자체 예산으로도 추진이 어려워 시의 관심이 꼭 필요하다”며 “이 사업이 어렵다면 차라리 시에서 확실한 입장을 줘야 중구도 방향을 모색할 수 있을 거 같다”고 예상했다.

한편, 허태정 시장은 6.13 지방선거 후보 시절  “구민회관 건립 문제는 중구의 숙원사업이고, 박 후보가 강력한 의지를 갖고 있다. 잘 될 거라 믿는다”고 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테미고개 2018-11-04 14:05:10
무슨 말라비틀어진 구민회관이냐...
대전시내에 공연장 남아돈다.
꼭 중구에 있어야 한다는 얼빠진 생각은 제발 그만해라
서대전광장 잔디 걷어내고 나무 베내고
구민회관이라니
제발 정신차려라
중구민 휴식처 서대전광장을 살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