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의 중 물컵 던진 장기승 시의원 징계 요구
    회의 중 물컵 던진 장기승 시의원 징계 요구
    18일 민주당 아산시의원 성명서 발표
    • 채원상 기자
    • 승인 2019.04.18 17:0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승 의원이 지난 16일 제211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김희영 의원과 동료의원, 배석한 아산시 공직자들을 향해 물컵을 던지고 있다.(사진 유튜브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장기승 의원이 지난 16일 제211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김희영 의원과 동료의원, 배석한 아산시 공직자들을 향해 물컵을 던지고 있다.(사진 유튜브 화면 캡쳐, 굿모닝충청=채원상 기자)

    [굿모닝충청 채원상 기자] 더불어민주당 아산시의원들이 18일 의회 내에서 폭력행위를 행사한 자유한국당 장기승 시의원의 윤리위원회 회부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16일 제211회 아산시의회 임시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자유한국당 장기승 의원이 더블어민주당 김희영 의원과 동료의원, 배석한 아산시 공직자들을 향해 물컵을 투척한 행위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의회 내 폭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토론과 설득의 장이어야 할 의회의 품격마저 심각하게 훼손하는 갑질을 자행했다”며, “사태 심각성을 감안해 조속한 시일 안에 장 의원을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이러한 폭력적 행동과 갑질에 대한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영애 아산시의회 의장은 “윤리위원회 회부는 의원 5명 이상이 요구했을 때 구성해야 한다. 민주당 소속 의원 10명중 의장을 제외한 9명이 서명해 윤리위원회를 요구한 만큼 절차에 따라 구성하고 징계 여부도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장기승 의원은 임시회의 추가경정 예산안 심의 중 상대 당 의원과 공무원들이 배석한 곳을 향해 호통을 치며, 책상 위에 놓인 물컵을 집어 던졌다.

    이 과정에서 앞쪽에 앉아 있던 더불어민주당 김희영 의원이 물세례를 맞고 강하게 항의했다.

    이와 관련 장 의원은 "회의를 중계방송을 통해 공개하자고 했으나 비공개를 주장해 설전을 벌이던 중 민주당 의원들이 표결에 부치자는데 화가 나 한 행동이었다"며 "죄송하고, 저녁에 문자를 보내서도 재차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걸옹호하는빙닭은 2019-04-20 16:49:33
    이걸 옹호하는 빙닭은 뭐냐
    유리잔컵이든 종이컵이든 물이 든 종이컵을 던진게 잘못된 행동이지. 뭐든 던지는 그 더러운 습성보고 지적하는거 아니냐. 자한당들아.

    독자 2019-04-19 15:49:04
    자유한국당 은 아산시를 떠나라!!!

    독자 2019-04-19 15:47:42
    아산시민으로서 가슴이 아프다
    시민을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저런 못된행위를 할수 있을까!
    자유한국당은 아산시민에게 사죄하고 아산시 당협 해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