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 이전, ‘속도’ 내나
    대전 원촌동 하수처리장 이전, ‘속도’ 내나
    허태정 “이달 안 결과 나올 듯”…정부 예타 조사 방식 변경 긍정 기류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6.19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허태정 대전시장의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 모습. 사진=대전시 제공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이달 안으로 대전 유성구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결과가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19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민선 7기 1주년 기자회견에서 한 말이다. 

    올 한 해 주요 성과로 ‘하수종말처리장 이전’을 꼽은 만큼 해당 시설의 이전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대전시에 따르면 KDI PIMAC(공공투자관리센터)은 이달 중 원촌동 하수처리장 이전 계획의 적격성 검토를 마무리하고 대전시에 통보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10월 대전시가 한화건설이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계획을 담은 민간투자제안서의 적격성 검토를 KDI PIMAC에 의뢰한 지 약 1년 8개월 만에 최종 결과가 나오는 것이다.

    하수종말처리장으로 인한 북대전 주민들의 악취 민원이 끊이질 않자 대전시는 지난 2014년 10월부터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으로 이전을 추진 중이다.

    대전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자료사진=대전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 자료사진=대전시설관리공단 홈페이지 / 굿모닝충청 이정민 기자

    대전시는 KDI PIMAC 결과를 쉽게 속단할 수 없다는 입장이지만 긍정적인 기류가 흐르고 있는 게 사실이다.

    정부가 지난 4월 비수도권에 대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의 기준을 변경했기 때문이다. 

    대전을 비롯한 비수도권은 인구가 적어 수도권보다 경제성이 낮게 평가된다. 비수도권의 대형 사업이 예비타당성 조사 문턱을 넘기 어렵다는 것이다. 

    때문에 정부는 현행 25~35%인 균형 발전 점수를 5%P 올리고, 감점 항목은 없애기로 했다. 원촌동 하수처리장 이전 역시 긍정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달 안으로 KDI로부터 최종 결과를 받으면 별도로 브리핑을 가질 예정”이라며 “일단은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1983년부터 4단계에 걸쳐 2000년에 완공된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은 하루 90만 톤의 하수를 처리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부터 원촌동 인근 전민동과 관평동에 공동주택이 들어섰고 주민들은 악취를 호소하고 있다. 근원지를 원촌동 하수종말처리장으로 손꼽고 있다. 

    이에 대전시는 8433억 원 규모의 하수종말처리장 이전 사업을 추진 중이다. 대형 사업이기에 사업 방식을 민간투자방식으로 정했다. 민간투자제안자는 한화건설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