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운영 충남도의원이 보육료 문제로 호소한 이유
    여운영 충남도의원이 보육료 문제로 호소한 이유
    9일 본회의 5분발언 통해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현실화 촉구
    • 이종현 기자
    • 승인 2019.07.10 13:5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운영 충남도의원이 9일 31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여운영 충남도의원이 9일 313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제공=충남도의회/굿모닝충청=이종현 기자

    [굿모닝충청 내포=이종현 기자] “지사님, 100억 원이면 됩니다. 충남 어린이집 차액보육료를 현실화해 주십시오.”

    충남도의회 여운영(민주·아산2) 의원이 9일 오후 본회의장에서 열린 313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보육료 현실화를 촉구했다.

    최근 2년간 대한민국 최저임금은 16.4%(6470원⟶7530원), 10.9%(7530원⟶8350원) 올랐다.

    보육교사 인건비와 각종 운영비 같은 비용도 인상됐다.

    그러나 누리과정 보육료(정부 지원 단가)는 7년째 22만 원에 머물러 있다.

    결국 어린이집 원장은 운영비 부족으로 제대로 된 보육을 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6월 ‘표준보육비용’을 ▲만3세: 43만2000원 ▲만4~5세: 39만6000원으로 정했다.

    앞서 올 초 서울은 차액보육료를 올렸다.

    서울의 경우 매월 만3세와 만4~5세에게 각각 12만8000원과 11만1000원을 지원한다.

    반면 충남은 ▲만3세: 8만1450원 ▲만4~5세: 6만8260원을 지원한다.

    서울과 충남의 격차는 각각 4만6550원(만3세)과 4만2740원(만4~5세)이다.

    또 충남은 유치원과 어린이집 급식비가 각각 원생 1인당 월 3만6300원과 6500원으로 차이가 있다.

    여 의원은 “보육교사 처우와 시설환경개선, 교육 품질, 아이 식단에서 차이가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차별은 고스란히 아이들에게 전가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은 차액보육료 인상으로 차별 없는 보육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충남이 어린이집 차액보육료 현실화해 복지 1등이 될 수 있도록 결단해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충남도가 보육시설에 대한 지원이 부족하다는 언론 보도에 귀 기울여 달라”고 요구했다.

    여 의원은 앞서 지난달 4일 ‘보육료 현실화를 위한 대책방안 모색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는 도의회 관계자와 어린이집 원장 150여 명이 참석해 어린이집 보육료 현실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댔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충남 영유아 보육료 현실화로 차별 해소를 요구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정 2019-07-11 00:09:03
    운영이 어려워도 정리도 못하는게 어린이집의 현실입니다.
    제발 현장의 어려움에 눈감고 귀막지 말아주십시오.
    여운영의원님!
    올곧은 의정활동 항상 감사드리고 응원합니다.

    최영순 2019-07-10 20:07:27
    여운영위원님. 어린이집의 어려운 현실을 알아주시고 보육료현실화를위해 앞장서 대변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ㆍ

    김수빈맘 2019-07-10 10:33:20
    현장소리에귀기울여주셔서감사합니다

    박정예 2019-07-10 10:02:30
    현실을 직시해주시는 정책 ~~~정말 감동입니다.

    금상락 2019-07-10 09:42:37
    많은 도정업무중에서 보육에 관심을 가지고 힘써주시는데 감사드립니다ㆍ 항상도민을 위하는 의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