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충남 발생 수출화물, 대산항 이용률 13% 그쳐"
    "충남 발생 수출화물, 대산항 이용률 13% 그쳐"
    서수완 동서대 교수, 서산 대산항 발전전략 토론회서 지적…"2040년 신항만 필요"
    • 김갑수 기자
    • 승인 2019.11.08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지역에서 발생하는 수출화물의 서산 대산항 이용률이 13%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산항 발전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기조강연을 진행 중인 서수완 교수/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충남지역에서 발생하는 수출화물의 서산 대산항 이용률이 13%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산항 발전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기조강연을 진행 중인 서수완 교수/ 굿모닝충청=김갑수 기자)

    [굿모닝충청 서산=김갑수 기자] 충남지역에서 발생하는 수출화물의 서산 대산항 이용률이 13%에 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산항 발전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대산항 활성화를 위해서는 마리나항 등 어메니티 기능과 함께 2040년 이후에는 신항 건설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수완 동서대학교 교수는 8일 오전 베니키아호텔에서 열린 ‘2019 서산 대산항 발전전략 토론회’에서 ‘대산항 거점항만 조성 특화발전 방향’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서 교수에 따르면 중국은 부산신항 규모의 ‘드라이 포트(내륙항)’ 18개를 2020년까지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서 교수는 “중국의 경우 국토가 넓고 복합운송 기능이 중시되다보니 이를 커버하기 위한 방법으로 철도와 함께 드라이 포트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산항의 경우 총 31개 선석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중 국가 관리가 4석, 민간이 12석인 상황이다.

    서 교수는 대산항 물동량에 대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실제 처리 양 간 상당한 편차가 있음을 지적한 뒤 “(그러다보니) 국가 주도로 개발하는 부분에 있어 후순위로 밀려 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특히 “문제는 충남에서 발생하는 수출화물 중 대산항 이용률이 13%밖에 안 된다는 것이다. 나머지 약 70%는 부산으로 내려가고 있다”며 “없는 물량을 가져오라는 게 아니다. 물량이 많아진다면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 역시 ‘대산항에 당연히 만들어줘야지’라고 여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목에서 서 교수는 “중장기 수요예측을 놓고 충남도와 서산시가 일을 많이 해줘야 한다. 해양수산부 등과 많이 싸워야 한다”며 “실질적인 예측치가 반영될 수 있도록 강하게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원-오브 뎀’이 될 수밖에 없다”고 촉구했다.

    KMI의 예측보다 많은 양의 물동량이 처리되고 있는 만큼, 대산항 활성화를 위해서라도 보다 면밀한 자료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지방정부가 노력해야 한다는 얘기다.

    서수완 교수는 대산항 물동량에 대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실제 처리 양 간 상당한 편차가 있음을 지적한 뒤 “(그러다보니) 국가 주도로 개발하는 부분에 있어 후순위로 밀려 있다”고 지적했다.
    서수완 교수는 대산항 물동량에 대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과 실제 처리 양 간 상당한 편차가 있음을 지적한 뒤 “(그러다보니) 국가 주도로 개발하는 부분에 있어 후순위로 밀려 있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는 또 “항만기능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대산항의 경우 떨어지는 것이 있다”며 특정 시간 대 병목현상이 발생하고 있는 국도29호선의 문제점을 지적한 뒤 “앞으로 모든 항은 스마트항으로 가야 한다. 부산항만이 아닌 대산항도 국가관리무역항”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교수는 “대산항에 어메니티 기능이 부족하다. 삼길포가 있지만 약하다”며 “해양관광부분이 반드시 들어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계속해서 서 교수는 “대산항의 비전은 ‘서해 중부권 거점항만’이 아니라 ‘해양물류 중심의 첨단복합 항만’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규모면에서는 부산신항 정도가 될 순 없겠지만 작지만 강한 항만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현재의 구조로는 대산항의 장기 발전을 기대하기 어렵다. 2040년까지는 버틸 수 있겠지만 그 이상은 안 된다”며 “2040년 이후 신항을 어떻게, 어느 정도 규모로 만들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