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트북을 열며] 대전S여중 사태, "바보야, 문제는 시스템이야"
    [노트북을 열며] 대전S여중 사태, "바보야, 문제는 시스템이야"
    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
    • 권성하 기자
    • 승인 2020.02.14 21:00
    • 댓글 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행동경제학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댄 애리얼리(Dan Ariely) 듀크대 교수의 책 '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우리는 왜 부정행위에 끌리는가'에는 재미있는 실험 사례가 있다.

    시각장애인과 일반 시민을 택시에 태운 뒤 운전사의 대응방법을 살폈더니 놀랍게도 일반인을 대상으로 빙빙 도는 부정행위가 더 많았다. 택시기사들은 시각장애인을 속인다는 것에 죄책감과 반발심을 느꼈던 것으로 나타났다.

    책에는 또 다른 사례도 눈에 띈다. '어차피 이렇게 된 거' 효과다.

    한 번 부정행위를 저지르면 스스로가 가진 윤리 의식이 느슨해 지면서 제2, 제3의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내용이다.

    '어차피 이렇게 된 거' 효과는 최근 성추행 은폐로 물의를 빚고 있는 대전S여중·여고 사태의 본질을 말해준다.

    대전교육청의 특별감사 중간보고에서 S여학교는 여중과 여고 가릴 것 없이 성추행이 만연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물론 처음엔 한 두 명의 일탈이었을 지도 모른다. 학교도 몰랐을 수 있다.

    하지만 너도 나도 추행에 둔감해졌다. 그 사이 추악한 손은 여학생들을 만졌고,  더러운 입들은 수시로 모멸감을 안겼다. 선생님이 만질까봐 피해다녔다는 진술도 나왔다. 이쯤되면 학교가 몰랐을 리 없다.

    그럼 왜 이 학교에서 성비위가 지속됐을까? 왜 최근 몇 년 사이에 4명 이상의 교사들이 옷을 벗었을까? 왜 대전교육청은 몰랐을까?

    처음 학교를 취재했을때 기자의 화두는 '위장전입'이었다. 연간 1억원 안팎의 보조금을 타내기 위해 미술중점학급을 운영해야 하는데 '미달'을 막기 위해 학교와 재단 관계자들이 교직원들의 주소까지 내 주면서 학생들의 위장전입을 알선했다는 제보가 발단이 됐다.

    취재 과정에서 미술중점학급 예술부장이 성추행 논란 속에 명예퇴직한 사실이 드러났다. 지속되는 성비위의 연결고리가 나타났다.

    위장전입의 전말을 아는 예술부장이 학교와 재단의 입단속 아래 명예롭게 퇴직할 수 있었던 것은 당연했다.

    그만큼 S여학교는 감출 게 많았다. '위장전입 알선', '각종 성 비위', '교사 남편에게 일감 몰아주기', '명절 떡값과 생일선물' 등등 얽히고 섥혔다. "이사장도 만졌다"는 학생들의 육성도 터져나왔다.

    씁쓸한 건 이번 사태를 바라보는 학교와 재단의 태도다.

    처음 성추행 기사가 나오자 학교와 재단 관계자는 피해자 대신 목격자부터 찾아 다녔다. "안 본 걸로 해달라"는 읍소를 하면서 피해자 학부모에게는 진실을 밝히지 않았다.

    처음 이 학교를 찾아 갔을때 "이미 지난 일이고, 왜 이제와서 확인하려느냐"가 이들의 말이었다.

    문제가 있었다는걸 누구보다 잘 알 면서도 '어차피 이렇게 된 거 버텨보자'는 심사도 읽힌다. 뒤로는 기사를 쓰지 말라는 압력을 넣으면서 앞으로는 명예훼손과 정정보도 소송을 불사하겠다고 알려왔다.

    대전교육청의 특감에는 어떻게든 별일 아닌 것으로 틀어 막은 뒤 기자의 손을 묶겠다는 생각이 읽힌다.

    사실 S여학교 사태의 해결법은 간단했다. 개인의 일탈에 대해 학교와 재단이 엄중하게 '경고 시스템'을 작동했느냐의 문제였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대전교육청과 설동호 교육감이 이번 사태에 의지가 있느냐는 '시스템'의 문제다.

    이에 앞서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성비위를 막기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야 할 교사와 학교 관계자들이 '알면서도 덮었던' 것에 부끄러움을 느끼는 게 우선이다.

    S여학교에 종사하는 '거짓말하는 착한 사람들'에게 댄 교수의 메시지를 들려 주고 싶다.

    "겉으로 보기에 악의 없는 행동이라도 사소한 부정행위를 줄이면 사회는 더 정직해지고, 부정부패는 점점 설 곳을 잃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학생들에게 자습을 시키고, '포르노'를 틀었던 그날의 영상을 공개한다. 이 영상을 미리 봤던 S여중·여고 관계자들에게 묻고 싶다.

    "이걸 보고도 뭘 감추고 싶었는가?"

    이 영상은 해당 교사의 행동에 수상함을 느낀 대전S여중 학생들이 직접 촬영해 학교에 문제제기했던 영상이다.(굿모닝충청 권성하 기자)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가난다 2020-02-17 10:59:05
    화가 난다 영상을 보니 더욱 화가 난다
    학교에서 성범죄 당사자를 단호하게 처벌을 하였다면!
    학교에서 숨기려 했을 때 선생님들이라도 용기를 내주셨더라면!
    학교가 이지경까지는 아니었을 텐데!

    지금이라도 학교와 교사들이 스스로 자정의 노력을 기우려야 할 텐데
    지금도 학교는 숨기려고, 덮으려고만 하고
    교사들은 거기에 동조를 하고있다고 하니 할말이 없다.

    그래 아이들을 위해 폐교가 최선의 방법인가보다

    가즈아 2020-02-17 10:49:31
    폐교 ~~ 가즈아
    학교도 아닌 학교
    선생님도 없는 학교
    학생을 저버린 학교

    아시나요 2020-02-17 10:45:38
    선생님들
    선생님이란 단어에
    함축된 무게감을 아시나요?
    지금이라도 제자들을 위해 취해야 할 행동이 무엇인지 아시나요?

    너무한다 2020-02-17 09:12:58
    너무한다 정말 너무한다
    아이들이 불쌍하다
    저런 영상을 보고도 학교에서는
    숨기려고만 했다니
    당장 책임자 처벌하고 학교는 폐교시켜라

    정답은 2020-02-17 08:39:26
    어제 침묵 했던 사람은 오늘도 내일도 침묵
    어제 은폐한 학교늘 오늘도 내일도 은폐
    오늘도 내일도 학생들의 피해를 예방할 수
    없는 학교 그래서 폐교가 정답이다